농구

'골프 황제' 우즈 "마이클 조던의 열정을 이해한다"

일병 news1

조회 247

추천 0

2020.04.27 (월) 07:32

                           


'골프 황제' 우즈 "마이클 조던의 열정을 이해한다"

골프다이제스트와 인터뷰…알리와 주먹다짐할 뻔했던 일화도 소개



'골프 황제' 우즈 마이클 조던의 열정을 이해한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휴업 상태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과 '전설의 복서' 무하마드 알리 등 그가 만난 다른 스포츠 스타들에 관해 이야기했다.

우즈는 27일(한국시간) 공개된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다이제스트와의 동영상 인터뷰에서 1997년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가 한창일 때를 회고했다.

당시 조던이 이끄는 시카고 불스는 뉴욕 닉스와 동부 콘퍼런스 결승전을 치르고 있을 때였는데 우즈는 그를 찾아가 며칠 동안 골프를 치며 함께 놀았다고 말했다.

우즈는 "조던은 나보다 승리욕이 강하지만 나도 때때로 승리욕을 발휘할 때가 있다"며 "나는 그의 열정을 이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2004년 복서 알리와의 우연한 만남도 이야기했다.

우즈가 미국 뉴욕주의 시네콕 골프장에서 연습라운드를 하기 위해 프런트 데스크에서 기다리고 있는데, 누군가가 (장난으로) 우즈의 갈비뼈를 쳤다.

우즈는 너무 아파서 그 사람을 향해 주먹을 휘둘렀는데 그 사람이 바로 알리였다는 것.

그때 알리는 이미 나이가 들었고, 우즈는 너무 마음이 아팠다고 회고했다.

골프 이외에 가장 좋아하는 스포츠로 야구를 꼽은 우즈는 "아버지와 함께 야구를 하면서 다리의 힘을 키웠고, 그것이 골프에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좋아하는 팀으로는 LA 다저스(야구), LA 레이커스(농구) 등을 꼽았는데 최근에는 크리켓과 럭비 등 미국인들에게는 다소 생소한 스포츠에 관심을 키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우즈는 또 골프 선수로서 성공할 것 같은 다른 종목 선수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투수 출신의 존 스몰츠를 꼽았다.

50세를 넘긴 스몰츠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니어 대회에서 경쟁하는 등 만만치 않은 실력을 갖췄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