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LPGA투어 커미셔너, 9월 중순 포함 3가지 재개 시점 '검토 중'

일병 news1

조회 101

추천 0

2020.04.03 (금) 10:32

                           


LPGA투어 커미셔너, 9월 중순 포함 3가지 재개 시점 '검토 중'

마이크 완 커미셔너 "3가지 선택지는 내달·7월 중순·9월 중순"



LPGA투어 커미셔너, 9월 중순 포함 3가지 재개 시점 '검토 중'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멈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9월 중순을 포함한 3가지 재개 시점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크 완 LPGA투어 커미셔너는 3일(한국시간) LPGA투어 홈페이지 팟캐스트에서 "투어 재개 계획 3가지를 놓고 검토 중"이라면서 "3가지 선택지는 다음 달 재개, 7월 중순 재개, 그리고 9월 중순 재개"라고 밝혔다.

다음 달에 투어를 재개한다면 5월 14일 플로리다주 벨에어에서 개막하는 펠리컨 챔피언십부터 연다는 뜻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펠리컨 챔피언십부터 투어가 재개되면 미국 동부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열리는 여름 시즌 대회를 대부분 치를 수 있다.

이게 어렵다면 7월 16일 미시간주 미들랜드에서 열 예정인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부터 투어를 재개한다는 시나리오가 가동된다.

그는 최악의 경우 9월 11일로 옮긴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을 투어 재개 시점으로 고려 중이다.

9월 중순에 투어를 다시 시작한다면 LPGA투어는 미국 본토에서 3개 대회만 치른 뒤 중국, 한국, 대만, 일본으로 이어지는 아시안 스윙으로 접어든다.

완 커미셔너는 "3가지 선택 모두 수많은 변수를 고려해야 하고 어떤 변화를 초래할지를 따져봐야 한다"면서 "전에는 2년이나 3년 동안 계획을 검토하는 게 주된 업무였는데, 요즘은 두세달 동안 계획에 매달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LPGA투어는 2월 16일 끝난 호주여자오픈 이후 대회가 중단된 상태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