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LPGA 퀄리파잉 토너먼트·2부투어 일정도 줄줄이 연기

일병 news1

조회 103

추천 0

2020.04.03 (금) 10:32

                           


LPGA 퀄리파잉 토너먼트·2부투어 일정도 줄줄이 연기



LPGA 퀄리파잉 토너먼트·2부투어 일정도 줄줄이 연기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퀄리파잉 토너먼트와 2부 투어인 시메트라 투어 일정이 줄줄이 연기됐다.

LPGA 투어는 8월 20∼23일(이하 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골프장 두 곳에서 개최하려던 퀄리파잉 토너먼트 1차전을 10월 12∼15일 플로리다주 베니스의 플렌테이션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으로 옮겨 치른다고 밝혔다.

1차전이 미뤄지면서 애초 10월 예정이던 2차전도 11월로 연기됐다. 장소와 구체적인 날짜는 결정되지 않았다.

최종전인 Q시리즈는 기존 장소인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 허스트가 아닌 다른 골프장에서 12월 열릴 예정이다.

Q시리즈는 지난해 2주간 총 144홀 경기로 열렸으나 올해는 1주일간 90홀 대회로 축소된다.

시메트라 투어도 5월 7∼9일 예정된 IOA 인비테이셔널을 시작으로 5∼6월 예정된 5개 대회를 연기했다.

여기에 3월 말 예정됐던 IOA 챔피언십은 8월 21∼23일로 일정을 바꿨고, 4월 2∼4일 열려던 윈저 골프 클래식은 내년으로 미뤄졌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