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조기 종료' WKBL, 챔프전 상금 8천만원 코로나19 극복에 기부

일병 news1

조회 237

추천 0

2020.04.01 (수) 15:32

                           


'조기 종료' WKBL, 챔프전 상금 8천만원 코로나19 극복에 기부



'조기 종료' WKBL, 챔프전 상금 8천만원 코로나19 극복에 기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시즌을 조기 종료한 여자프로농구가 치르지 못한 챔피언결정전 상금을 기부해 극복에 힘을 보탰다.

WKBL은 1일 서울 마포구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서 열린 전달식에서 2019-2020시즌 챔피언결정전 우승팀 상금 5천만원과 준우승팀 상금 3천만원을 전체 선수 이름으로 기부했다.

전달식에는 박정은 WKBL 경기운영본부장과 박혜진(우리은행), 박하나(삼성생명), 이경은(신한은행), 백지은(하나은행), 강아정(KB스타즈), 이소희(BNK) 등이 참석했다.

WKBL의 기부금은 의료진과 자원봉사자, 재난 위기 가정 등을 위해 사용된다.

이번 시즌 최우수선수(MVP) 박혜진은 "모든 국민이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고 마음이 아팠다"면서 "WKBL 선수들이 힘을 모아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정희 희망브리지 사무총장은 "경기 못 치르게 돼서 선수들의 마음이 가장 아플 텐데, 이렇게 상금 전액을 성금으로 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소중하게 쓰겠다"고 인사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