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니클라우스·커리·펠프스 등 코로나19 돕기 경매에 참여

일병 news1

조회 290

추천 0

2020.03.31 (화) 08:54

                           


니클라우스·커리·펠프스 등 코로나19 돕기 경매에 참여



니클라우스·커리·펠프스 등 코로나19 돕기 경매에 참여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잭 니클라우스, 마이클 펠프스, 스테픈 커리 등 스포츠계의 '전설'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금 마련 경매에 뜻을 함께한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31일(한국시간)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13개 나라, 115명 이상의 스포츠 선수와 지도자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금 마련을 위한 경매에 동참한다"고 보도했다.

20개 이상 종목의 스포츠 스타들이 뜻을 모으기로 했으며 니클라우스와 펠프스, 커리 외에도 시몬 바일스, 데일 언하트 주니어, 데이비드 오티즈 등 내로라하는 선수들이 경매에 쓰일 물건을 기부했다.

'선수들의 구호(Athletes for Relief)'라는 명칭이 붙은 이 경매는 5월 1일까지 진행되며 이미 6만3천달러(약 7천600만원) 이상을 모았다.

이 경매는 약 3만원 정도인 25달러 이상을 기부한 사람이 원하는 아이템에 지원할 자격을 얻고, 이후 추첨을 통해 해당 아이템을 가져갈 사람을 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니클라우스의 사인 모자와 골프 장갑, 펠프스의 사인한 수영복, 커리의 사인한 유니폼 등이 경매 목록에 올라 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