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MLB 코레아, 코로나19 극복에 6억원 상당 의료기기 기부

일병 news1

조회 134

추천 0

2020.03.28 (토) 10:54

                           


MLB 코레아, 코로나19 극복에 6억원 상당 의료기기 기부

'사인 훔치기' 스캔들로 고개 숙인 휴스턴 선수들 기부 행렬



MLB 코레아, 코로나19 극복에 6억원 상당 의료기기 기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사인 스캔들'로 미국프로야구(MLB) 선수들과 팬에게 엄청난 실망감을 안긴 휴스턴 애스트로스 선수들이 '기부'로 사과의 뜻을 표하고 있다.

MLB닷컴은 28일(한국시간) "휴스턴 유격수 카를로스 코레아(26)가 자신의 재단을 통해 50만달러(약 6억1천만원) 이상의 의료 기기를 기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다"라고 전했다.

이날 코레아는 자신의 재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팀코레아에 "의료 장비가 충분하지 않은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지역 병원에 기부했다"고 공개했다.

팀코레아는 수술 장비, 재활 도구, 심폐소생술 장비 등 다양한 의료 기기를 마련해 기부했다.

휴스턴 선수 중 코로나19가 확산한 뒤 기부를 하고, 이를 공개한 선수는 총 4명이다.

조지 스프링어가 구단 직원들을 위해 10만달러(약 1억2천만원)를 기탁했고, 알렉스 브레그먼과 랜스 매컬러스 주니어는 휴스턴 지역 자선단체 푸드뱅크에 음식을 기부했다.

휴스턴은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한 2017년과 이듬해인 2018년 상대 팀의 사인을 훔친 혐의로 징계를 받았고, 팬들의 원성을 샀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