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누가 빠를까'…이동국·염기훈, K리그 첫 80-80클럽 가입 경쟁

일병 news1

조회 122

추천 0

2020.03.16 (월) 17:32

                           


'누가 빠를까'…이동국·염기훈, K리그 첫 80-80클럽 가입 경쟁

이동국 224골-77도움으로 도움 3개 필요…염기훈은 73골-106도움



'누가 빠를까'…이동국·염기훈, K리그 첫 80-80클럽 가입 경쟁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프로축구 K리그를 대표하는 두 베테랑이 리그 첫 '80(골)-80(도움)' 클럽 가입이라는 금자탑 쌓기에 도전한다.

16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전설' 이동국(41·전북 현대)과 '왼발의 마법사' 염기훈(37·수원 삼성)은 나란히 리그 첫 '80-80클럽' 가입을 앞두고 있다.

더 가까이 있는 건 이동국이다. 현재 통산 224골, 77도움을 기록 중인 이동국은 도움 단 3개만 추가하면 K리그 최초로 80-80클럽에 가입한다.

다만, 최근 이동국의 기록을 살펴보면 80-80클럽 가입이 쉬워만 보이지는 않는다.

이동국의 도움 기록이 2017시즌 5개, 2018시즌 4개, 2017시즌 2개로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기 때문이다.

염기훈은 73골에 106도움을 기록 중이다. 7골을 더 넣으면 80-80클럽 멤버가 된다.

염기훈 최근 3시즌 연속으로 정규리그 6골을 기록했다. 올 시즌 더 분발해야 이동국을 제치고 80-80클럽에 먼저 가입할 수 있을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K리그 개막이 연기된 가운데, 올 시즌이 시작되면 두 선수가 80-80클럽 가입을 향한 뜨거운 레이스를 펼쳐주기를 팬들은 기대하고 있다.

50-50클럽 가입을 노리는 선수들도 있다.

울산 현대의 이근호(73득점 49도움)와 윤빛가람(47득점 41도움), 대구FC의 데얀(189득점 45도움), 전북의 이승기(42득점 49도움) 등이 50-50클럽 가입에 가까이 있다.

이어 제주의 정조국(380경기), 전남의 최효진(399경기), 부산의 강민수(394경기), 포항의 김광석(382경기)은 통산 400경기 출전을 앞두고 있다.

지금까지 400경기 출전은 프로축구 역사상 단 14명만 달성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