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가빈·산체스, 코로나19 여파로 귀국 예정…배구 외인 4명 떠나(종합)

일병 news1

조회 220

추천 0

2020.03.11 (수) 18:10

                           


가빈·산체스, 코로나19 여파로 귀국 예정…배구 외인 4명 떠나(종합)

입국 금지, 항공편 등에 불안감 드러내





가빈·산체스, 코로나19 여파로 귀국 예정…배구 외인 4명 떠나(종합)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가빈 슈미트(34·한국전력·캐나다)와 다야미 산체스 사본(26·한국도로공사·쿠바)이 시즌을 마치지 못하고 한국을 떠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이 사라지지 않고, 추후 고향으로 돌아갈 항공편 마련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이다.

남자프로배구 한국전력은 11일 "외국인선수 가빈이 13일 캐나다로 출국한다"고 밝혔다.

한국전력은 "가빈이 정규리그가 끝날 때까지 팀을 지키고자 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탓에 3월 넷째 주 이후로 리그 재개가 지연되고 있어서 추후 캐나다 입국 제한 조치 등의 우려를 지우지 못했다"며 "구단이 가빈의 출국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가빈은 구단을 통해 "남은 경기에서 최선을 다한 플레이로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고픈 마음이 크지만 가족들의 걱정과 리그 재개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 때문에 불가피하게 팀을 떠난다"며 "조기 출국을 건의해 준 코칭스태프와 이를 흔쾌히 수락한 구단주의 배려에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가 조기 종식해 무사히 리그를 마치길 바라며 팬들께서 젊은 선수들이 성장하고 있는 팀인 한국전력을 끝까지 응원해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가빈·산체스, 코로나19 여파로 귀국 예정…배구 외인 4명 떠나(종합)



여자부 도로공사 외국인 공격수 산체스는 퇴단을 요청했고, 구단이 이를 받아들였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11일 "최근 산체스가 구단에 퇴단을 요청했다"며 "구단은 고심 끝에 산체스와 계약을 해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산체스는 최근 코로나19 확산 문제로 많은 스트레스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급감하는 항공편이 문제였다.

관계자는 "산체스는 리그 종료 후 쿠바로 돌아가는 방법에 관해 우려했다"며 "항공편이 남아있을 때 한국을 떠나고 싶다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구단은 리그가 재개되더라도 산체스가 정상적인 플레이를 펼칠 수 없다고 판단, 그의 요청을 들어주기로 했다.

잔여 급여 지급 문제 등은 양측이 원만하게 합의했다. 산체스도 13일 한국을 떠난다.

한국전력과 도로공사는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V리그를 재개하면 국내 선수만으로 잔여 경기를 치른다.

한국프로배구에서 팀을 떠난 외국인 선수는 총 4명으로 늘었다.

남자부 삼성화재의 안드레스 산탄젤로와 여자부 IBK기업은행의 어도라 어나이가 계약을 해지하고 한국을 떠났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