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3년 만에 MLB 복귀…린드블럼, 시범경기에서 1이닝 1실점

일병 news1

조회 104

추천 0

2020.02.24 (월) 08:09

                           


3년 만에 MLB 복귀…린드블럼, 시범경기에서 1이닝 1실점



3년 만에 MLB 복귀…린드블럼, 시범경기에서 1이닝 1실점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KBO리그 최우수선수' 훈장을 달고 메이저리그에 복귀한 조쉬 린드블럼(33·밀워키 브루어스)이 다소 불안하게 시범경기를 시작했다.

린드블럼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아메리칸 패밀리 필즈 오브 피닉스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시범경기에 등판해 1이닝 동안 안타와 사구를 하나씩 내주고 폭투도 범하며 1실점 했다.

린드블럼은 0-2로 뒤진 2회 초,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 에스테반 키로스를 삼진 처리한 린드블럼은 후안 라가레스에게 빗맞은 3루쪽 내야 안타를 맞아 첫 출루를 허용했다.

이후 린드블럼이 급격하게 흔들렸다. 그레그 가르시아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져 1사 1, 2루에 몰린 린드블럼은 트렌트 그리셤을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했으나 이 사이 2루 주자가 3루에 도달했다.

1사 1, 3루에서 린드블럼은 폭투를 범해 한 점을 헌납했다.

그는 윌 마이어스를 2루 땅볼로 잡고 이닝을 끝냈다. 3회부터는 에이드리언 하우저가 마운드에 올랐다.

이날 밀워키는 2-7로 패했다.



3년 만에 MLB 복귀…린드블럼, 시범경기에서 1이닝 1실점



린드블럼은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뛰던 2017년 이후 3년 만에 메이저리그 시범경기를 치렀다.

첫 경기에서 부진했지만, 입지가 흔들리지는 않는다.

밀워키는 린드블럼은 4∼5선발로 내정했다. 린드블럼은 밀워키와 3년 보장 912만5천달러, 최대 1천812만5천달러에 계약했다.

지난해 린드블럼은 한국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에서 뛰며 30경기에 출전해 20승 3패 평균자책점 2.50으로 다승과 승률, 탈삼진 1위를 차지하고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와 골든글러브를 휩쓸었다.

코리언 드림을 이룬 린드블럼은 메이저리그 재입성에 성공했고, 시범경기에서 구위를 가다듬고 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