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백승호 3경기 연속 선발' 다름슈타트, 뉘른베르크에 2-1 역전승

일병 news1

조회 695

추천 0

2020.02.23 (일) 23:53

                           


'백승호 3경기 연속 선발' 다름슈타트, 뉘른베르크에 2-1 역전승





'백승호 3경기 연속 선발' 다름슈타트, 뉘른베르크에 2-1 역전승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백승호(22)가 전반전만 소화한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2부 다름슈타트가 뉘른베르크에 역전승하고 3연승을 달렸다.

다름슈타트는 23일(한국시간) 독일 뉘른베르크의 막스 몰록 경기장에서 열린 2019-2020 분데스리가 2부 2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뉘른베르크에 2-1로 이겼다.

3경기 연속 선발 출전한 백승호는 중원과 공격 2선을 부지런히 오갔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다름슈타트는 중원은 장악했지만 지나치게 단순한 공격이 번번이 상대 수비에 막혀 이렇다 할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백승호 역시 헛심만 쓰다 시즌 2호 골 사냥에 실패하고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됐다.

반면에 뉘른베르크는 빠르고 순도 높은 역습으로 다름슈타트를 위협했고, 선제골도 뽑았다.

전반 30분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다름슈타트 골키퍼 마르첼 슈헨이 걷어낸다는 것이 쇄도하던 뉘른베르크 공격수 니콜라 도페단의 발 앞에 떨어졌다.

도페단은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다름슈타트 골망을 흔들었다.

다름슈타트는 후반전 초반 상대 선수 퇴장으로 수적 우위를 점하고 동점 골까지 만드는 행운을 따냈다.

다름슈타트 공격수 세다르 두르순이 문전에서 뉘른베르크 수비수 아스거 쇠렌센과 접촉한 뒤 넘어졌고, 주심은 쇠렌센이 두르순을 잡아챘다는 다소 석연치 않은 판정과 함께 레드카드를 꺼내 들었다.

토비아스 켐페가 후반 10분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다름슈타트는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수적 우위를 좀처럼 살리지 못하던 다름슈타트는 후반 44분 중앙수비수 다리오 두미치가 통렬한 중거리 슈팅으로 역전 골을 뽑아 겨우 이겼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