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축구협회, 코로나19 확산에 파주NFC 외부인 출입 통제

일병 news1

조회 106

추천 0

2020.02.23 (일) 17:53

                           


축구협회, 코로나19 확산에 파주NFC 외부인 출입 통제





축구협회, 코로나19 확산에 파주NFC 외부인 출입 통제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대한축구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각급 대표팀의 보금자리인 파주 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NFC) 문을 걸어 잠갔다.

축구협회는 23일부터 파주NFC의 외부인 출입을 전면 통제한다고 밝혔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선수 보호를 위해 근무자 등 필수 출입자를 제외한 외부인 출입을 금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NFC에서는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여자 축구대표팀이 중국과의 최종 플레이오프에 대비해 소집 훈련 중이다.

협회는 소집 첫날인 22일 선수 인터뷰 등을 진행하면서 취재진 동선을 주차장과 기자실로 엄격히 제한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