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여자축구대표팀, 3월 11일 호주에서 도쿄올림픽 최종PO 2차전

일병 news1

조회 64

추천 0

2020.02.21 (금) 14:31

                           


여자축구대표팀, 3월 11일 호주에서 도쿄올림픽 최종PO 2차전

'코로나19 여파' 중국 개최 무산…호주에서 중국과 2차전 대결





여자축구대표팀, 3월 11일 호주에서 도쿄올림픽 최종PO 2차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첫 올림픽 여자축구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대표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국 대신 호주에서 최종 플레이오프(PO) 2차전을 치르게 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1일 "중국축구협회 및 호주축구협회와 협의를 통해 한국과 중국의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플레이오프 2차전 경기 장소를 호주 시드니 외곽의 캠벨타운 스타디움에서 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대표팀은 3월 6일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중국과 최종 PO 1차전을 치른 뒤 호주 시드니로 이동해 최종 PO 2차전에 나서는 힘든 일정을 소화하게 됐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대표팀은 지난 9일 제주도 서귀포의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끝난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경기에서 미얀마, 베트남을 연파하며 2연승을 거두고 조 1위로 PO에 올랐다.

아직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아보지 못한 한국 여자 대표팀은 B조 경기에서 조 2위를 차지한 중국과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놓고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최종 PO(1차전 홈경기 3월 9일·2차전 원정 경기 3월 11일)를 치른다.

이런 가운데 최종 PO 2차전은 애초 중국의 홈 경기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중국에서 열릴 수 없어 AFC는 새로운 개최 장소를 찾아왔다.

결국 AFC는 중국 및 호주 축구협회와 협의 끝에 호주에서 한국과 중국의 PO 2차전을 치르는 것으로 결정했다.

중국 대표팀은 최종예선 B조 경기를 치르러 호주에 입국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중국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계속 호주에 남아 훈련해왔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