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코로나19 확산에 남자농구 아시아컵 23일 태국전 무관중 경기로

일병 news1

조회 45

추천 0

2020.02.20 (목) 18:09

                           


코로나19 확산에 남자농구 아시아컵 23일 태국전 무관중 경기로



코로나19 확산에 남자농구 아시아컵 23일 태국전 무관중 경기로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대한민국농구협회가 2021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예선 태국과 홈 경기를 관중 없이 치르기도 했다.

협회는 20일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에 따른 선수 및 팬들의 안전을 위해 오는 23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릴 예정인 2021 FIBA 아시아컵 예선 홈 경기 태국과 2차전을 무관중 경기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체육관 방역, 열화상 카메라 및 비접촉식 체온계를 통한 체온 측정과 더불어 손 세정제, 마스크 등을 준비하며 정상적인 대회 진행을 위해 노력했으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선수 및 팬들의 안전을 최우선시해 전면 무관중 경기로 개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협회는 티켓 예매자들에게는 수수료 없이 모두 환불 조치할 예정이다.

중계방송은 예정대로 진행하며 취재진은 경기장 출입 시 열화상 카메라 통과, 비접촉식 체온 측정 및 문진표를 작성해야 한다.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은 18일 출국해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인도네시아와 원정 경기를 치른 뒤 23일 태국과 2차전을 치를 예정이다.

2021년 FIBA 아시아컵 본선에는 16개 나라가 진출하며 예선은 24개국이 6개 조로 나뉘어 진행한다.

한편 같은 기간 열릴 예정이던 필리핀-태국, 일본-중국, 중국-말레이시아의 경기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우려로 이미 추후 다른 일정을 잡아 치르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