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여자농구 올림픽 12개국 확정…한국, 1승에 8강 목표 이룰까

일병 news1

조회 48

추천 0

2020.02.10 (월) 09:09

                           


여자농구 올림픽 12개국 확정…한국, 1승에 8강 목표 이룰까

세계 10위 내 9개 나라 출전, 19위 한국으로서는 '첩첩산중'



여자농구 올림픽 12개국 확정…한국, 1승에 8강 목표 이룰까



(베오그라드[세르비아]=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올해 열리는 도쿄 올림픽 여자농구에 출전할 12개 나라가 모두 정해졌다.

10일(한국시간) 세르비아와 프랑스, 벨기에에서 끝난 최종예선 결과 우리나라와 중국, 스페인, 호주, 벨기에, 푸에르토리코, 세르비아, 캐나다, 프랑스, 나이지리아가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이에 앞서 개최국 일본과 2018년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우승팀 미국이 올림픽 본선에 선착해 있었다.

이문규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10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끝난 최종예선 B조에서 3위를 차지,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후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도쿄 올림픽 여자농구 본선 조 추첨은 3월 21일에 진행된다.

본선에 오른 12개 나라가 3개 조로 나뉘어 조별 리그를 벌이며 각 조 상위 2개국과 조 3위 국가 중 조별 리그 성적이 좋은 2개 나라가 8강에 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조별 리그에서 한 번만 이겨도 경우에 따라 8강에 오를 수 있는 셈이다.

본선에 오른 나라들의 FIBA 랭킹을 보면 미국(1위), 호주(2위), 스페인(3위), 캐나다(4위), 프랑스(5위)가 진출했고 세르비아(7위), 중국(8위), 벨기에(9위), 일본(10위)이 뒤를 이었다.

10위 내에서는 6위 터키만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나머지 세 자리는 나이지리아(17위), 한국(19위), 푸에르토리코(23위)로 채워졌다.

본선 진출 12개 나라 중 세계 랭킹 기준으로 11번째인 우리나라로서는 쉽지 않은 승부가 예상된다.



여자농구 올림픽 12개국 확정…한국, 1승에 8강 목표 이룰까



이문규 감독은 10일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한 뒤 "우선 1승을 하는 것이 목표"라며 "본선에서 승리를 따내고 8강까지도 노려보겠다"고 목표를 제시했다.

조별 리그에서 1승만 해도 8강을 바라볼 수 있지만 우리가 해볼 만한 전력으로 평가되는 나이지리아나 푸에르토리코는 세계 랭킹으로 볼 때 우리와 같은 조가 되기는 어렵다.

따라서 우리나라는 세계 랭킹 10위 이내 팀을 최소한 한 번은 꺾어야 8강 진출 희망을 엿볼 수 있다.

이문규 감독은 "높이에 열세가 예상되는 만큼 충분한 훈련 기간을 통해 수비 전술을 가다듬어야 본선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며 "공격에서는 우리 대표팀의 주 무기인 3점 슛을 어느 상황에서도 던질 수 있도록 움직임을 가져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용 인원도 더 늘려야 한다. 우리나라는 이번 최종예선에서 영국과 경기에 주전 5명 가운데 3명이 40분을 모두 소화했다. 또 나머지 2명도 35분 이상 뛰는 등 주전 의존도가 매우 높았다.

영국을 꺾어 올림픽 본선 티켓을 따냈지만 바로 다음 날 경기였던 중국전에 미친 여파가 매우 컸다.

7월 도쿄 올림픽이 채 반년도 남지 않은 만큼 갑자기 국가대표 선수층을 두껍게 하기가 쉬운 일이 아니지만 엔트리 12명을 구성하는 데 있어서 최대한 지혜를 짜내야 한다.

이번 최종 예선에서도 '영국만 잡는다'는 전략이 주효한 만큼 대진 추첨이 끝난 뒤 상대에 대한 맞춤형 대비책을 세우는 것은 코칭스태프의 몫이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이후 12년 만에 올림픽 코트를 다시 밟게 된 한국 여자농구가 2008년 대회처럼 8강까지 오를 수 있을지 팬들의 기대가 크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