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이란 격파의 '숨은 공신' 맹성웅-원두재 '중원의 힘!'

일병 news1

조회 217

추천 0

2020.01.12 (일) 22:52

                           


이란 격파의 '숨은 공신' 맹성웅-원두재 '중원의 힘!'





이란 격파의 '숨은 공신' 맹성웅-원두재 '중원의 힘!'



(송클라[태국]=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중원 싸움이 핵심이었습니다."(김학범 감독)

김학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감독은 12일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2차전에서 2-1로 승리한 뒤 취재진과 만나 "이날 경기는 중원의 싸움의 승리"였다고 귀띔했다.

그런 의미에서 이날 이란을 상대로 더블 볼란테를 맡은 맹성웅(안양)과 원두재(울산)는 승리의 '숨은 공신'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김학범 감독은 이란의 강한 중원 압박에 대한 대비책으로 중국과 1차전에 선발로 출전한 맹성웅과 중국전에서 벤치를 지킨 원두재를 더블 볼란테로 선택했다.

김 감독의 판단은 적중했다. 맹성웅은 이날 터진 2골에 모두 관여하면서 조규성의 결승골을 도왔고, 원두재는 수비 역할에 더 충실하면서 이란의 공세를 몸을 날린 수비로 막아내며 헌신했다.

맹성웅은 전반 초반 이란에 적극적인 공격에 잠시 위축돼 있을 때 분위기 전환의 역할도 맡았다. 그는 전반 15분 중원에서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포로 이란의 수비진을 움찔하게 했다.

마침내 맹성웅은 전반 22분 원두재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또다시 강력한 오른발 슛을 때렸다.

이란의 골키퍼가 몸을 던져 막아내자 이동준(부산)이 쇄도하며 오른발 슛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두 차례 맹성웅의 중거리 슛이 선제골의 시발점이 된 셈이다.

원두재는 중원에서 안정적인 수비로 이란의 패스 줄기를 막아냈고, 후반 23분에는 이란의 마틴 카림자데흐가 때린 강력한 중거리포를 머리로 막아내는 '투혼'까지 펼쳤다.

머리에 강한 충격을 받고 그라운드에 쓰러진 원두재는 툴툴 털고 일어나 다시 그라운드에서는 투혼까지 발휘했다.

맹성웅-원두재 조합 덕분에 한국은 중원 싸움에서 이란에 밀리지 않으면서 2-1 승리를 맛볼 수 있었다.

경기가 끝난 뒤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난 맹성웅은 "승리가 꼭 필요한 경기였다. 팀에 보탬이 된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고 웃음을 지었다.

그는 2골에 모두 관여한 것에 대해선 "지난해 공격포인트가 없었다. 조규성의 득점을 돕고, 이동준의 득점에 기점이 됐다. 그런 부분에서 팀에 도움이 된 것 같다. 그보다 팀이 이겨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맹성웅은 "원두재와 호흡이 잘 맞는다. 원두재는 수비적으로 역할이 크다. 그래서 내가 앞으로 나가서 패스의 연결고리 역할을 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란이 빠르고 압박이 강해 중원에서 힘이 있는 모습을 봤다"라며 "중원에서 밀리면 어려워질 것으로 생각했다. 원두재가 중앙에서 함께 부딪히고 싸워줘서 팀이 살았던 것 같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