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OK저축은행, 강서브 앞세워 현대캐피탈 6연승 저지

일병 news1

조회 228

추천 0

2020.01.03 (금) 21:52

                           


OK저축은행, 강서브 앞세워 현대캐피탈 6연승 저지

천안 원정경기서 공방 끝에 3-1 승리



OK저축은행, 강서브 앞세워 현대캐피탈 6연승 저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배구 OK저축은행이 강서브를 앞세워 현대캐피탈의 연승 행진을 '5'에서 묶었다.

OK저축은행은 3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방문 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 스코어 3-1(27-25 25-18 22-25 25-21)로 꺾었다.

OK저축은행은 올 시즌 현대캐피탈에 한 세트도 빼앗지 못하고 3연패를 당하다가 4번째 대결에서 첫 승리를 따냈다.

시즌 11승 9패, 승점 32를 기록한 OK저축은행은 다승에서 앞서 삼성화재를 5위로 밀어내고 다시 4위로 올라섰다.

현대캐피탈은 예상 밖 완패를 당해 선두 싸움에 불을 지필 찬스를 놓쳤다. 11승 8패, 승점 33에 머물러 선두권 대한항공과 우리카드(이상 승점 36)와의 승점 차를 좁히지 못했다.

OK저축은행은 승부처에서 화끈한 서브로 현대캐피탈의 리시브를 무너뜨려 승기를 잡았다.

1세트 21-22에서 레오 안드리치(등록명 레오)의 강서브 두 방으로 OK저축은행은 전세를 뒤집었다.

불안하게 올라오던 공을 쫓다가 현대캐피탈의 외국인 주포 다우디 오켈로(등록명 다우디)가 백어택 라인을 밟았고, 곧바로 손주형이 다우디의 후위 공격을 손바닥으로 차단했다.

OK저축은행은 25-25 듀스에서 손주형의 서브로 마침내 2점을 보태 1세트를 수확했다.

다우디의 백어택이 또 블로킹에 걸렸고, 네트를 넘어가던 박주형의 리시브를 살리려던 현대캐피탈 세터 이승원은 오버 네트 판정을 받았다.



OK저축은행, 강서브 앞세워 현대캐피탈 6연승 저지



OK저축은행은 2세트에서 서브 에이스 4개를 몰아쳐 현대캐피탈을 코너로 몰았다. 12-8에서 송명근이 시원한 서브 에이스를 꽂았고, 박주형의 공격 범실을 묶어 2점을 추가하며 14-8로 달아났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2세트 중반 크게 밀리자 다우디를 빼고 3세트를 대비했다.

현대캐피탈도 박주형의 효과적인 서브 2개로 3세트를 잡아 셧아웃 패배에서 벗어났다.

박주형은 22-22에서 OK저축은행의 빈 곳을 빠르게 찌르는 서브로 리시브를 흔들어 레오의 범실을 유도한 뒤 곧바로 라인 끝에 떨어지는 서브 에이스로 세트 포인트를 쌓았다.



OK저축은행, 강서브 앞세워 현대캐피탈 6연승 저지



OK저축은행은 4세트에서 4-9로 끌려가다가 다우디를 봉쇄한 뒤 왼손 라이트 공격수 조재성의 순도 높은 득점을 발판 삼아 다시 시소게임을 벌였다.

이어 18-16에서 송명근이 미사일 서브 2개로 현대캐피탈 리시브를 교란한 덕분에 20-16으로 달아나며 승패를 갈랐다.

송명근은 블로킹 1개를 못 채워 트리플크라운(서브·백어택·블로킹 각 3개 이상)을 놓쳤지만, 61%의 높은 공격 성공률을 뽐내며 19점을 올려 승리에 앞장섰다.

레오도 허리 통증에도 25점을 퍼부어 승리를 쌍끌이했다. 현대캐피탈에선 23득점 한 다우디와 블로킹 5개를 잡은 박준혁이 빛났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