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강이슬 19점' KEB하나은행, BNK 또 제압

일병 news1

조회 184

추천 0

2019.12.11 (수) 21:08

                           


'강이슬 19점' KEB하나은행, BNK 또 제압





'강이슬 19점' KEB하나은행, BNK 또 제압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부천 KEB하나은행이 부산 BNK와의 두 번째 대결에서도 승리했다.

KEB하나은행은 11일 부산 BNK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경기에서 홈팀 BNK를 71-58로 제압했다.

강이슬이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19점을 올리며 하나은행의 승리에 앞장섰다.

마이샤 하인스-알렌은 골 밑을 든든히 지키면서 10점 15리바운드로 힘을 보탰고 신지현(11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 고아라(9점 6리바운드 5어시스트), 강계리(9점) 등도 제 몫을 했다.

올 시즌 개막 경기에서 BNK의 WKBL 데뷔전 상대로 나서서 82-78로 힘겹게 이겼던 하나은행은 2라운드 대결에서도 승전가를 불렀다. 시즌 4승(6패)째를 챙긴 하나은행은 4위를 지켰다.

1라운드 5전 전패 후 2라운드에서 2승 2패를 거두며 달라진 모습을 보인 BNK는 하나은행에도 설욕을 노렸지만, 무위로 돌아갔다. 특히 지난 5일 7연승을 달리던 선두 아산 우리은행을 상대로 창단 후 첫 홈 경기 승리의 기쁨을 누린 BNK는 '안방 연승'을 위해 뛰었으나 힘이 모자랐다. 2연패를 당한 최하위 BNK의 시즌 성적은 2승 8패가 됐다.

두 팀은 전반까지는 37-37로 균형을 이룰 정도로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하지만 3쿼터 들어 승부가 하나은행 쪽으로 기울기 시작했다.

BNK가 연이은 턴오버로 제 발목을 잡자 하나은행은 고아라, 신지현, 마이샤 등이 차곡차곡 점수를 쌓아 49-39, 10점 차까지 달아났다.

BNK는 3쿼터에서만 하나은행의 두 배인 8개의 턴오버를 저질렀다.

하나은행은 4쿼터 들어서는 BNK를 무득점으로 묶으면서 백지은과 강이슬의 3점 슛 등으로 65-50까지 리드를 벌렸다.

BNK는 4분 40초 만에 구슬의 3점 슛으로 4쿼터 첫 득점을 올리는 등 공격까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결국 무릎을 꿇었다.

다미리스 단타스(17점 12리바운드), 노현지(14점)가 분전했지만 BNK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