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프로배구 알렉스, 한국 국적 취득 '확정'…법무부 면접도 통과

일병 news1

조회 543

추천 0

2019.12.11 (수) 18:52

                           


프로배구 알렉스, 한국 국적 취득 '확정'…법무부 면접도 통과

국적 포기 절차 걸쳐 주민등록증 발급…대한항공 원포인트 센터로 뛸 듯



프로배구 알렉스, 한국 국적 취득 '확정'…법무부 면접도 통과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홍콩 출신의 남자배구 선수 알렉스(26·대한항공)가 프로배구 선수로는 처음으로 귀화 절차를 모두 통과했다.

알렉스는 기존 국적 포기 등 행정절차를 밟은 뒤 한국 선수로 남자 프로배구 V리그 경기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알렉스 측은 11일 "법무부 국적심의위원회로부터 면접을 통과했다고 통보받았다"며 "조만간 기존 국적(홍콩·캐나다)을 포기하고 귀화 절차를 마무리해 한국 주민등록번호를 발급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 국적을 취득하는 된 알렉스는 향후 문제없이 남자 프로배구 V리그 경기에 뛸 수 있게 됐다.

앞서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은 "알렉스가 귀화하는 대로 원포인트 블로커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프로배구에서 외국인 선수가 특별귀화해 한국 선수가 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알렉스는 프로배구 1호 귀화 선수로 남게 됐다.

국적법 제7조는 과학·경제·문화·체육 등 특정 분야에서 매우 우수한 능력을 보유했고 국익에 기여할 수 있다고 인정되는 사람을 '우수 인재'로 정해 특별귀화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프로농구 라건아(리카르도 라틀리프·전주 KCC)도 지난해 1월 체육 분야 우수 인재로 한국 국적을 얻었다.

홍콩에서 태어난 알렉스는 2013년 김찬호 경희대 감독에게 스카우트 돼 2014년 9월 경희대에 외국인 전형으로 입학했다.

이후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과 2017년 대만 하계 유니버시아드에 홍콩 대표로 출전해 두각을 드러냈고, 지난 9월 국내 프로배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6순위로 대한항공의 지명을 받았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