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프레지던츠컵 '코리언 듀오' 안병훈·임성재, 첫날부터 선봉

일병 news1

조회 287

추천 0

2019.12.11 (수) 15:08

                           


프레지던츠컵 '코리언 듀오' 안병훈·임성재, 첫날부터 선봉

단장 겸 선수 타이거 우즈도 포볼 경기 첫 번째 주자로 출격





프레지던츠컵 '코리언 듀오' 안병훈·임성재, 첫날부터 선봉



(멜버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대륙간 골프 대항전 프레지던츠컵에 처음 출전하는 '코리언 듀오' 안병훈(28)과 임성재(21)가 첫날부터 인터내셔널 팀 선봉에 선다.

인터내셔널 팀 어니 엘스(남아공) 단장은 12일 오전에서 치르는 포볼 경기에 안병훈과 임성재를 나란히 출전시킨다고 대회를 하루 앞둔 11일 밝혔다.

포볼은 2명의 선수가 저마다 각자 볼을 쳐 더 나은 쪽 스코어를 팀 성적으로 삼는 방식이다.

임성재가 먼저 애덤 해드윈(캐나다)와 짝을 이뤄 미국의 잰더 셔플리-패트릭 캔틀레이와 맞붙는다.

임성재는 이날 해드윈과 함께 연습 라운드를 돌았다.

안병훈은 인터내셔널 팀의 에이스 격인 애덤 스콧(호주)과 파트너가 돼 브라이슨 디섐보-토니 피나우와 대결한다.

단장과 선수를 겸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포볼 경기 첫 번째 경기에 저스틴 토머스(미국)와 짝을 이뤄 출전한다.

인터내셔널 팀은 마크 리슈먼(호주)과 호아킨 니만(칠레)이 타이거-토머스에게 맞선다.

마쓰야마 히데키(일본)과 판정쭝(대만)은 '말썽꾼' 패트릭 리드와 웨브 심프슨과 대결한다.

12일 포볼 5번째 경기는 루이스 우스트히즌(남아공)과 에이브러햄 앤서(멕시코)가 더스틴 존슨- 게리 우들랜드와 치른다.

인터내셔널 팀에서 리하오퉁(중국)과 캐머런 스미스(호주), 미국팀에서는 맷 쿠처와 리키 파울러가 첫날 경기를 쉰다.

다음은 12일 포볼 경기 조 편성.

▲ 마크 리슈먼(호주)-호아킨 니만(칠레) : 타이거 우즈-저스틴 토머스

▲ 임성재-애덤 해드윈(캐나다): 잰더 셔플리-패트릭 캔틀레이

▲ 애덤 스콧(호주)-안병훈: 브라이슨 디섐보- 토니 피나우

▲ 마쓰야마 히데키(일본)-판정쭝(대만) : 웨브 심프슨-패트릭 리드

▲ 루이스 우스트히즌(남아공)-에이브러햄 앤서(멕시코) : 더스틴 존슨 -게리 우들랜드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