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박항서 매직에 고향 산청도 환호…"이제 산청과 베트남은 형제"

일병 news1

조회 95

추천 0

2019.12.11 (수) 10:08

                           


박항서 매직에 고향 산청도 환호…"이제 산청과 베트남은 형제"

베트남 축구팀 금메달 소식에 관내 곳곳 축하 현수막



박항서 매직에 고향 산청도 환호…이제 산청과 베트남은 형제

(산청=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60년 만에 동남아시아(SEA) 게임 첫 금메달을 거머쥐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박 감독 고향인 경남 산청 주민들도 환호하고 있다.

11일 산청군에 따르면 지난 10일 저녁 박 감독이 쾌거를 거뒀다는 낭보가 전해지자 박 감독 고향 마을인 생초면의 이장단·체육회 등은 이날 관내 곳곳에 현수막 6개를 내걸기로 했다.

현수막은 '생초 출신 박항서 감독 파이팅' 등 문구가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산청에서는 지난달 박 감독이 아세안축구연맹(AFF)에서 선정하는 '올해의 감독'으로 뽑혔을 때도 여러 현수막을 게시한 바 있다.

박 감독이 선수로 뛰던 생초중학교(현 산청중) 관계자는 "올해의 감독 선정을 축하하는 현수막들도 아직 걸려 있다"며 "특히 산청FC U15 축구단 학생들에게는 박 감독의 쾌거가 특별한 의미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생초면 주민인 신동복 군의원은 "박 감독이 소박한 스타일이고 잔치를 한 번 하려고 해도 못 하게 해서 조심스럽지만, 주민들이 축하 분위기를 조성하자는 데 뜻을 모으고 있다"며 "베트남 분위기와는 비교가 안 되겠지만 주민들도 기뻐하고 있다"고 밝혔다.

산청군은 이번 낭보를 계기로 향후 '베트남 친화마을'과 같은 베트남 맞춤형 관광상품 개발 등 친 베트남 정책을 보다 활발히 추진할 계획이다.

산청군 관계자는 "말 그대로 신화를 써 내려가고 있는 박 감독과 베트남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며 "박 감독의 고향인 산청군과 베트남은 이제 친구 관계를 넘어 형제의 인연을 맺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감독과 베트남 선수들이 들려준 승전보는 산청 주민들에게도 큰 기쁨이자 영광"이라며 "서로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정책을 개발해 꾸준히 추진해나가도록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