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세계반도핑기구, 러시아에 4년간 국제대회 '출전금지' 결정

일병 news1

조회 362

추천 0

2019.12.09 (월) 20:30

                           


세계반도핑기구, 러시아에 4년간 국제대회 '출전금지' 결정

IOC·FIFA 수용시 2020도쿄올림픽·2022카타르 월드컵에 적용

러시아 국기·국가 사용 금지…도핑 결백 선수는 중립국가로 출전



세계반도핑기구, 러시아에 4년간 국제대회 '출전금지' 결정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4년간 러시아의 주요 국제 스포츠대회 출전 금지를 결정했다.

AFP, AP, 로이터 등 외신들에 따르면 WADA는 9일 스위스 로잔에서 집행위원회를 열고 러시아에 대한 징계를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이는 러시아반도핑기구(RUSADA)가 지난 1월 조사관들로부터 넘겨받은 실험실 데이터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은 이후 나왔다.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는 2014년 소치 올림픽 조직적으로 도핑 결과를 조작한 혐의로 2017년 12월 '회원 자격 정지' 처분을 받기도 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이 결정을 받아들이면 러시아는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에 국가와 국기를 사용할 수 없다. 또한 국제축구연맹(FIFA)도 이를 받아들이면 2022년 카타르 월드컵에서도 똑같은 징계가 적용된다.

다만 도핑에서 결백이 입증된 러시아 선수들은 중립국가 자격으로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