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시위 정국' 속 홍콩·중국 축구 대결…감독들은 "매 경기 최선"

일병 news1

조회 293

추천 0

2019.12.09 (월) 18:30

                           


'시위 정국' 속 홍콩·중국 축구 대결…감독들은 "매 경기 최선"

모리야스 일본 감독 "한국, 늘 어려운 상대"



'시위 정국' 속 홍콩·중국 축구 대결…감독들은 매 경기 최선



(부산=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를 주장하며 시작된 홍콩 시위가 만 6개월째를 맞이한 9일.

부산 롯데호텔에서는 홍콩과 중국의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대결을 앞두고 나란히 앉았다.

홍콩과 중국은 이 대회 마지막 날인 18일 오후 4시 15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맞붙는다.

6월 송환법 반대를 계기로 시작됐으나 '강압적 중국화'를 밀어붙인 중국 중앙정부에 대한 반감이 폭발하며 번진 홍콩 시위는 반년째 이어졌고, 갈등 정국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미묘한 시기에 축구장에서 맞대결이 성사돼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사령탑들은 상대에 관해 직접 얘기하기보다는 대회 전체에 초점을 맞췄다.

리톄 중국 감독대행은 홍콩전 관련 질문이 나오자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모든 팀은 모두 훌륭하다. 경험을 나눌 좋은 기회"라며 "우리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답했다.

리톄 대행은 선수 시절 중국 국가대표로 92경기를 뛰었고, 에버턴과 셰필드 등 잉글랜드 경험을 지닌 미드필더 출신이다. 현역 은퇴 이후 국가대표 코치 등을 지낸 그는 지난해부터 중국 슈퍼리그 우한을 지휘하다 최근 대표팀 감독대행을 맡았다.

"선수 때부터 국가대표로 뛰는 것에 대한 자부심이 컸다"는 리톄 대행은 "우한과 상하이에서 훈련하며 대회를 준비했다. 좋은 경기를 펼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시위 정국' 속 홍콩·중국 축구 대결…감독들은 매 경기 최선



핀란드 출신으로 올해 홍콩 지휘봉을 잡은 미카마티 페테리 파텔라이넨 감독도 조심스럽기는 마찬가지였다.

파텔라이넨 감독도 중국전에 대한 질문에 "이번 대회의 모든 경기가 특별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중국과의 경기도 기대되지만, 특히 한국전은 굉장한 경기가 될 것"이라며 "9년 만에 이 대회에 출전했는데, 큰 도전이 될 거다. 강팀과의 경기에서 하나로 뭉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콩-중국전과 같은 날인 18일 다음 경기에서 '벤투호'와 한일전을 펼치게 될 일본의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선수와 지도자로 여러 차례 맞붙어 본 한국을 어려운 상대라고 평가했다.

모리야스 감독은 "우리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뿐만 아니라 3개국과 경기를 한다. 모두 좋은 감독과 선수가 있는 팀"이라며 "특히 한국은 선수, 감독으로 만났을 때 늘 어려웠다. 이번에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보여줄 수 있는 축구를 구사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모든 팀이 경쟁력이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