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독립야구단 파주 챌린저스, 14일 올해 마지막 트라이아웃

일병 news1

조회 255

추천 0

2019.12.09 (월) 15:52

                           


독립야구단 파주 챌린저스, 14일 올해 마지막 트라이아웃





독립야구단 파주 챌린저스, 14일 올해 마지막 트라이아웃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독립야구단 파주 챌린저스가 올해 마지막 트라이아웃을 연다.

파주 챌린저스는 14일 경기도 운정신도시에 있는 홈구장 챌린저스 파크에서 공개 선수 선발을 한다.

비(非) 엘리트 출신으로 파주 챌린저스를 통해 프로 1군 무대를 밟은 한선태가 트라이아웃 당일에 챌린저스 파크를 찾을 예정이다.

현재 파주 챌린저스 선수들은 양승호 전 롯데 자이언츠 감독과 NC 다이노스 출신 윤병호 코치와 함께 훈련 중이다.

2017년 창단한 파주 챌린저스는 현도훈, 김호준, 윤산흠(이상 두산 베어스), 신제왕(KIA 타이거즈), 이재영(키움 히어로즈), 한선태(LG 트윈스), 송윤준(한화 이글스)의 프로행을 도왔다. 여기에 최근 내야수 구장익이 두산과 육성 선수 계약을 했다.

양승호 감독은 "그동안 독립구단을 이끌면서 여러 선수에게서 가능성을 봤다. 출발은 늦어도 체계적인 훈련으로 성장할 가능성은 충분하다. 포기하지 않는 선수들의 프로 진출을 돕고 싶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