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프로야구 롯데, 연봉 계약 완료…강로한 최고 인상률 82.8%

일병 news1

조회 280

추천 0

2019.12.06 (금) 16:30

                           


프로야구 롯데, 연봉 계약 완료…강로한 최고 인상률 82.8%

불펜투수 진명호, 억대 연봉 진입



프로야구 롯데, 연봉 계약 완료…강로한 최고 인상률 82.8%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는 2020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60명과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올 시즌 내야 전천후 요원으로 활약한 강로한이 가장 높은 연봉 인상률을 기록하며 82.8% 오른 5천300만원에 재계약했다.

공수에서 가능성을 보인 신예 내야수 고승민은 40.7% 인상된 3천800만원에 계약을 마쳤다.

2년 연속 불펜 '마당쇠' 역할을 한 진명호가 71.2% 오른 1억2천500만원에 계약하며 억대 연봉에 진입했다.

또한 선발과 불펜에서 고루 활약한 김건국이 80% 인상된 5천400만원에 재계약했다.

고졸 신인으로 잠재력을 보인 서준원은 70.4% 오른 4천6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이로써 롯데는 10개 구단 가운데 가장 먼저 연봉 계약을 마무리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