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연속 공격P 중단' 손흥민, 번리전서 '두 자릿수 득점' 재도전

일병 news1

조회 374

추천 0

2019.12.06 (금) 11:08

                           


'연속 공격P 중단' 손흥민, 번리전서 '두 자릿수 득점' 재도전





'연속 공격P 중단' 손흥민, 번리전서 '두 자릿수 득점' 재도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연속 공격포인트 행진을 6경기에서 마친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주말 번리전에서 네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다시 도전한다.

토트넘은 한국시간으로 8일 오전 0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번리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시즌 초반 불안하게 출발한 토트넘은 조제 모리뉴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나서 3연승(UEFA 챔피언스리그 1경기 포함)을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하는 듯했지만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정규리그 14라운드에서 1-2로 패해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이 때문에 정규리그 8위인 토트넘은 이번 번리와 안방 대결을 재반등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 정규리그 11위인 번리는 최근 2연패에 빠져 분위기가 좋지 않은 상태다.

토트넘은 맨유와 15라운드에서 델리 알리의 득점포가 터졌다.

하지만 발끝 감각이 절정에 오른 손흥민과 골잡이 해리 케인은 수비 부담으로 공격이 위축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모리뉴 감독은 맨유전 실패를 교훈 삼아 번리전에서 손흥민-케인-알리의 공격력을 더 살리는 데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손흥민은 맨유전 패배를 되새기며 번리전에서 화끈한 득점포 가동을 벼르고 있다.

그는 맨유전 패배 후 "단 한 경기라도 지는 것은 싫다. 패하는 것은 고통스러운 일"이라며 "우리 팀은 물론 나도 더 잘할 수 있었다는 것을 알기에 더 패배가 고통스러웠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주중 경기로 피로가 쌓였지만 번리전을 통해 다시 한번 공격포인트 쌓기에 도전한다.

이번 번리전에서 골을 터트리면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네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달성한다.

손흥민은 2016-2017시즌 21골(정규리그 14골 포함), 2017-2018시즌 18골(정규리그 12골 포함), 2018-2019시즌 20골(정규리그 12골 포함)을 기록하며 프리미어리그 정상급 골잡이로 인정을 받고 있다.

이번 시즌에도 손흥민은 정규리그 4골과 UEFA 챔피언스리그 5골을 합쳐 9골을 기록하고 있는 만큼 1골만 더 채우면 네 시즌 연속 10골 이상을 넣는다.

손흥민은 번리를 상대로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2017년 4월 2016-2017시즌 29라운드 원정 때 1골을 터뜨린 적이 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