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美 스카우트들의 전망 "김재환, 높은 평가 받기 힘들 것"

일병 news1

조회 248

추천 0

2019.12.05 (목) 12:52

                           


美 스카우트들의 전망 "김재환, 높은 평가 받기 힘들 것"

"갑작스러운 포스팅…각 구단 정보 부족해"

"일본 외야수들의 미국 진출·약물 복용 이력, 계약에 악영향"



美 스카우트들의 전망 김재환, 높은 평가 받기 힘들 것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깜짝 포스팅'을 신청한 두산 김재환(31)은 미국 메이저리그 구단들로부터 어떤 대우를 받을 수 있을까.

한국에서 활동하는 미국 구단 스카우트들은 "높은 평가를 받긴 힘들어 보인다"고 입을 모았다.

스카우트들이 어두운 전망을 내비친 이유는 비슷하다.

일단 현지 구단들이 김재환에 관해 잘 모른다는 게 크다.

미국 동부의 한 구단 스카우트는 5일 전화 통화에서 "김재환이 포스팅을 신청할지 몰랐다"면서 "미국 구단들은 김재환이 어떤 선수인지 잘 모를 것"이라고 전했다.

김재환은 그동안 미국 진출 희망 의사를 적극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더군다나 포스팅 신청에 필요한 출전 일수를 채우지 못해 미국 진출 대상 명단에서 빠져있었다.

그러나 그는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출전으로 포스팅 신청에 필요한 출전 일수를 채웠고, 포스팅 마감 기한을 단 하루 남겨둔 시점에서 포스팅을 신청했다.

동부 구단 스카우트는 "미국 구단들은 충분한 정보 없이 선수를 영입하지 않는다"며 "김재환이 박병호(키움 히어로즈)처럼 임팩트 있는 모습을 보였다면 각 구단이 좀 더 많은 정보를 갖고 있었을 텐데, 그렇지 않았다"고 말했다.

중부 지역의 한 구단 스카우트도 비슷한 반응이었다.

이 스카우트는 "김재환 정도의 나이를 가진 선수들은 바로 실전에 활용해야 한다"며 "메이저리그 구단들이 기존 선수 대신 김재환을 활용할지 여부엔 물음표가 달려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재환의 기량은 크게 떨어지지 않지만, 각 구단의 사정과 환경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본 선수들의 메이저리그 진출 도전도 김재환에겐 악재다.

일본 세이브 라이온스에서 활약했던 외야수 아키야마 쇼고(31)와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의 강타자로 이름을 날렸던 쓰쓰고 요시토모(27)은 최근 나란히 포스팅을 신청했다.

두 선수는 모두 파워를 겸비한 좌타자 외야수로 김재환과 겹치는 부분이 많다.

한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는 "외야수가 필요한 구단들은 아키야마, 쓰쓰고와 계약을 먼저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재환의 불미스러운 이력도 메이저리그 도전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다른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는 "김재환은 약물 복용으로 공식적인 징계를 받았다"며 "이런 부분은 선수 평가에 있어 분명한 마이너스"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재환은 한국-미국 선수계약협정에 의해 도입된 '포스팅시스템'에 따라 미국 진출을 타진한다.

포스팅시스템이란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아닌 국내 선수가 메이저리그 진출에 도전할 경우 원소속팀 허락을 받은 뒤 메이저리그 구단들과 계약 협상을 하는 방식이다.

과거엔 포스팅시스템을 거친 선수는 최고 응찰액을 써낸 메이저리그 구단과 30일간 독점협상을 했다.

그러나 지난해 KBO 사무국과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한미 선수계약협정을 개정하면서 방식이 바뀌었다.

김재환은 자신에게 관심을 보이는 메이저리그 구단과 자유롭게 접촉한 뒤 계약을 진행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