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변함없이 벤치 지킨 유상철 "보란 듯 완치해 희망 주겠다"

일병 news1

조회 146

추천 0

2019.11.24 (일) 14:29

                           


변함없이 벤치 지킨 유상철 "보란 듯 완치해 희망 주겠다"

췌장암 투병 밝힌 뒤 첫 경기 지휘…"격려 메시지에 감동하고 힘 됐다"



변함없이 벤치 지킨 유상철 보란 듯 완치해 희망 주겠다



(인천=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기적은 반드시 이뤄집니다. 유상철! 유상철! 유상철!"

늦가을 비가 추적추적 잔디를 적신 24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엔 프로축구 K리그1 37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희망의 외침이 울려 퍼졌다.

지난 19일 구단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고 밝힌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을 응원하는 목소리였다.

홈 관중석을 메운 인천 팬들은 물론 상대 팀인 상주 상무 원정 팬들도 유 감독의 이름을 크게 불렀다.

관중석 곳곳엔 '유상철 감독님의 쾌유를 간절히 빕니다' '유상철은 강하다' 등 유 감독을 응원하는 문구가 붙었고, 유 감독에 힘을 불어넣는 함성을 보내는 시간도 마련됐다.

응원하는 팬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가운데 통상 경기 시작 1시간 전쯤 진행되는 취재진과의 사전 인터뷰에 많은 취재진을 만난 유 감독은 "낯선데…"라며 미소를 지어 보였다.

유 감독은 "팬들도 긴가민가 말씀을 많이 하시고, 정확하지 않은 말들이 오르내리는 게 저나 가족들에게도 힘든 일이었다. 언젠가는 알려질 일 일테니 발표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투병 사실을 밝힌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격려의 메시지를 많이 받았다. 걱정을 많이 해주셔서 감동도 받고 힘이 됐다"면서 "기분이 왔다 갔다 하는 상황에서 다잡을 수 있었던 건 그런 메시지들 덕분이다. 정리가 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변함없이 벤치 지킨 유상철 보란 듯 완치해 희망 주겠다



그는 "이대로 주저앉으면 안 되겠구나 생각했다. 선수 때도 힘든 시절이 있었고, 경험을 통해 성장해왔으니 지금 이 시간도 그렇게 되지 않을까"라며 "포기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유 감독은 "저야 알려진 사람이라 이렇게 관심을 받지만, 저와 같은 처지인 분들이 계실 것"이라며 "그런 분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서라도 보란 듯 완치해서 자리에 있을 수 있게 최선을 다해보겠다. 좋은 사례도 있으니 회복해서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말을 이어가는 내내 유 감독은 담담했다. 경기에 있어서만큼은 "연민을 받고 싶지 않다"라고도 했다.

그는 "선수들에게는 단호하게 얘기했다. 감독이 아프다고 해서 열심히 뛰어야 한다는 생각은 '1도' 하지 말라고 했다"면서 "운동장에선 그런 것을 지우고 경기에만 집중하라고, 경기는 경기일 뿐이니 선수로서 좋은 경기 해서 좋은 결과 가져오자고만 했다"고 전했다.

유 감독은 "2019년 마지막 홈 경기에 팬들이 많이 찾아주시고 함께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이럴 때 좋은 경기로 결과를 내서 우리 팀을 각인시키고 다음 시즌의 기대감을 안길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상대인 상주의 김태완 감독도 "스포츠에선 상대를 '리스펙트'하는 게 중요하다. 이런 상황이라고 해서 질 수는 없다"면서 "상대를 존중하며 베스트로 나서서 이기기 위해 노력하는 게 도리"라며 최선의 승부를 약속했다.

경기 직전 양 팀 선수단이 입장한 뒤에는 전날 다른 구장에서와 마찬가지로 모든 구성원이 30초간 유 감독의 쾌유를 기원하는 박수를 보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