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린드블럼·양의지·양현종 경쟁…프로야구 MVP 25일 탄생

일병 news1

조회 185

추천 0

2019.11.20 (수) 10:51

                           


린드블럼·양의지·양현종 경쟁…프로야구 MVP 25일 탄생

KBO, 개인 타이틀 시상식서 정규시즌 MVP·신인왕 발표



린드블럼·양의지·양현종 경쟁…프로야구 MVP 25일 탄생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KBO가 2019 한국프로야구를 빛낸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를 25일 공개한다.

KBO는 25일 오후 2시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하모니볼룸에서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상식을 연다.

이 자리에서 KBO는 올해 정규시즌 MVP와 신인상 투표 결과를 발표한다. KBO리그와 퓨처스리그 개인 부문별 1위 선수, 우수심판원 시상도 함께 연다.

가장 눈길을 끄는 부문은 단연 MVP다.

두산 베어스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과 당대 최고 포수 양의지(NC 다이노스), KIA 타이거즈 좌완 양현종이 투표인단에서 거론된 후보다.

신인왕은 정우영(LG 트윈스), 전상현, 이창진(이상 KIA), 김태진(NC) 등이 경쟁하는 구도다.



린드블럼·양의지·양현종 경쟁…프로야구 MVP 25일 탄생



KBO는 정규시즌 종료 후 10월 2일과 3일, 이틀 동안 2019 KBO 리그를 담당한 한국야구기자회 소속 언론사와 각 지역 언론사의 취재기자들을 대상으로 MVP와 신인상 투표를 시행했다. 투표자는 총 110명이다.

MVP는 특정 후보 없이 규정이닝 또는 규정타석을 채운 선수이거나 개인 타이틀 부문별 순위 10위 이내의 모든 선수가 대상이 됐다.

이 중 20승 3패 평균자책점 2.50, 189삼진을 잡으며 개인 타이틀 3개(다승, 승률, 탈삼진)를 따낸 린드블럼과 '포수 타격왕' 양의지, 평균자책점 1위' 양현종이 주요 후보로 꼽힌다.

신인상 후보는 KBO 표창규정 제7조 KBO 신인상 자격 요건에 따라 2019년에 입단했거나 처음 등록한 선수를 비롯해 올 시즌을 제외한 최근 5년 이내(2014년 이후 입단 및 등록 기준)의 선수 가운데 누적 기록이 투수는 30이닝, 타자는 60타석을 넘지 않는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했다.

그러나 하재훈(SK 와이번스) 등 국외 프로야구 기구에 소속되었던 선수는 후보에서 제외됐다.



린드블럼·양의지·양현종 경쟁…프로야구 MVP 25일 탄생



MVP 투표는 1위부터 5위(1위 8점, 2위 4점, 3위 3점, 4위 2점, 5위 1점)까지, 신인상은 1위부터 3위(1위 5점, 2위 3점, 3위 1점)까지 투표인단 자율로 순위를 정해 투표했다. 최고 점수를 획득한 선수가 수상자로 선정된다.

2명 이상이 같은 최고 점수를 획득하면 1위 표를 더 많이 받은 선수가 최종 수상자로 결정된다.

MVP는 트로피와 3천370만원 상당의 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 차량을 부상으로 받는다. 신인왕 부상은 트로피와 상금 300만원이다.

KBO 리그 부문별 1위 선수와 우수 심판위원은 상금 300만원, 퓨처스리그 부문별 1위는 상금 100만원을 받는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