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이소영, 6∼7주 결장…GS칼텍스가 믿는 한송희·박혜민

일병 news1

조회 326

추천 0

2019.11.19 (화) 09:51

                           


이소영, 6∼7주 결장…GS칼텍스가 믿는 한송희·박혜민

공수에서 맹활약하던 이소영, 17일 흥국생명전에서 부상



이소영, 6∼7주 결장…GS칼텍스가 믿는 한송희·박혜민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어린 나이에도 GS칼텍스에서 '선배' 역할을 하는 이소영(25)이 부상 암초에 걸렸다.

공수에서 맹활약하고, 팀의 구심점이 되는 이소영의 이탈에 GS칼텍스는 근심이 크다.

하지만 주전의 부상은 신예들에게는 기회다.

GS칼텍스는 2년 차 박혜민(19)과 한송희(19)의 성장을 기대한다.

이소영은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프로배구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홈경기 1세트 후반 오른쪽 발목을 다쳤다.

그는 18일 정밀 검진을 받았고 오른 발목과 발등 쪽 인대가 파열됐다는 진단이 나왔다. GS칼텍스는 "6∼7주 동안 재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라운드 전승(6승)을 거둔 GS칼텍스가 이번 시즌 처음 맞은 위기다.





이소영, 6∼7주 결장…GS칼텍스가 믿는 한송희·박혜민



이소영은 GS칼텍스의 핵심 전력이다. 88점으로 팀 내 득점 3위(메레타 러츠 170점, 강소휘 123점)이자 전체 12위에 오른 이소영은 리베로 한다혜 다음으로 수비 비중도 크다.

이소영은 리시브 효율 36%로 8위, 디그 성공 세트당 3.75개로 공동 8위, 수비([(리시브 정확-리시브 실패)+디그 성공]/세트 수) 세트당 5.25개로 10위를 달린다.

신인이던 2012-2013시즌부터 팀의 주축으로 활약한 터라, 후배들로부터 깊은 신뢰를 받고 있기도 하다.

이소영이 부상을 당한 날, GS칼텍스는 2년 차 레프트 듀오 덕에 위기를 넘겼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흥국생명전에서 이소영이 부상을 당하자, 2018-2019 신인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3순위에 지명한 박혜민을 투입했다.

박혜민은 4세트 초반까지 뛰며 6득점 했다.





이소영, 6∼7주 결장…GS칼텍스가 믿는 한송희·박혜민



4세트 초반부터는 2018-2019 3라운드 3순위에 지명한 한송희가 레프트 한자리를 맡았다.

박혜민보다 지명도가 떨어졌던 한송희는 이날 V리그 개인 첫 득점을 하는 등 7점을 올렸다. 공격 성공률은 70%였다.

차상현 감독은 경기 뒤 "한송희는 의욕이 넘치는 선수다. 의욕 하나만 보고 투입했다"고 했다.

차 감독은 이소영이 자리를 비우는 동안 박혜민과 한송희에게 기회를 줄 계획이다.

키 181㎝의 박혜민은 높이에 강점이 있다. 상대적으로 코트에 나선 경험도 많다.

한송희는 172㎝로 레프트로서는 작지만, 힘 있는 공격을 한다.

GS칼텍스는 18일까지 승점 18(6승 1패)로 선두를 달린다. 하지만 현대건설(승점 17, 6승 2패)과 흥국생명(승점 15, 4승 4패)의 선두 추격 의지도 강하다.

'젊은 팀' GS칼텍스는 '더 젊은 선수의 힘'으로 첫 위기를 극복하고자 한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