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9명이 싸운 김학범호, 2차례 PK 허용해 이라크와 3-3 무승부

일병 news1

조회 177

추천 0

2019.11.17 (일) 23:07

                           


9명이 싸운 김학범호, 2차례 PK 허용해 이라크와 3-3 무승부

PK 실축·자책골에 2명이 경고 누적 퇴장' 악재로 승리 놓쳐



9명이 싸운 김학범호, 2차례 PK 허용해 이라크와 3-3 무승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김학범호가 2명이나 퇴장당해 9명이 뛰는 악조건 속에 두 차례 페널티킥을 허용하면서 '난적' 이라크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한국 U-22 축구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샤밥 알아흘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 2019 두바이컵 올림픽 대표팀 친선대회 3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 동점골을 내주고 3-3으로 비겼다.

한국은 후반에만 2명이 퇴장당하고, 두 차례 페널티킥을 허용하는 황당한 상황 속에 절호의 페널티킥 득점 기회까지 날리면서 힘겹게 무승부를 거뒀다.

2승 1무를 기록한 한국은 17일 아랍에미리트(UAE)와 대회 최종전을 치른다.

김학범 감독은 사우디아라비아와 대회 1차전에 나섰던 선수들을 중심으로 이라크와 3차전에 나섰다.

대표팀은 조규성(안양)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좌우 날개에 김대원(대구)과 엄원상(광주)을 배치한 4-2-3-1 전술을 가동했다.

조영욱(서울)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원두재(아비스파 후쿠오카)와 정승원(대구)이 더블 볼란테를 맡았다.

포백은 좌우 풀백에 김진야(인천)-이유현(전남)이 배치된 가운데 중앙 수비수는 김재우(부천)와 이상민(V-바렌 나가사키)이 출격했다. 골키퍼는 안준수(가고시마 유나이티드)가 처음 맡았다.

이라크전을 통해 김학범 감독은 이번 대회에 소집한 26명의 태극전사들에게 모두 출전 기회를 줬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 14분 만에 김영욱이 공격 과정에서 몸에 이상을 호소해 맹성웅(안양)으로 조기에 교체했다.

수비형 미드필더인 맹성웅이 교체 투입되면서 정승원이 섀도 스트라이커 자리로 이동하는 전술 변화가 생겼다.

이렇다 할 슈팅 기회를 잡지 못한 한국은 전반 27분 이유현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를 조규성이 골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슛을 한 게 골대를 살짝 빗나가며 아쉬움을 남겼다.

공세 수위를 끌어올린 한국은 결국 전반 45분 상대 자책골로 먼저 골 맛을 봤다.

김대원의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맹성웅이 헤딩으로 방향을 바꾼 볼이 이라크의 이합 자리르의 몸에 맞고 이라크 골대로 빨려 들어갔다.



9명이 싸운 김학범호, 2차례 PK 허용해 이라크와 3-3 무승부



전반을 1-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 초반부터 강하게 이라크를 윽박질렀다.

후반 4분 김대원이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때린 오른발 프리킥이 골키퍼 선방에 막힌 한국은 후반 6분 맹성웅의 과감한 중거리포가 크로스바를 살짝 벗어났다.

한국은 마침내 후반 11분 엄원상이 오른쪽 측면을 빠르게 돌파한 뒤 내준 땅볼 크로스를 김대원이 골지역 정면에서 왼발 슛으로 볼의 방향을 바꾸는 추가골을 터트려 승리를 예감했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후반에 교체로 투입된 이동준(부산)이 후반 17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페널티킥을 유도했지만 키커로 나선 조규성이 실축하면서 득점 기회를 날렸다.

사우디아라비아와 1차전에서도 이동준이 페널티킥을 실축했던 한국은 이번 대회 두 번째 페널티킥까지 모두 실패했다.

절호의 골 기회를 날린 한국은 후반 27분 이라크 아미르 알암마리가 차올린 오른쪽 코너킥이 골대 앞에서 방어하던 이상민의 몸에 맞고 자책골이 되면서 2-1로 추격을 허용했다.

후반 29분에는 맹성웅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해 10명이 싸우는 불리한 상황이 됐다.

김학범 감독은 조규성을 빼고 오세훈(아산)을 투입했고, '오세훈 투입'은 곧바로 효과를 봤다.

한국은 후반 35분 후방에서 투입된 패스를 오세훈이 헤딩으로 떨어뜨리자 이동준이 잡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뛰어나온 골키퍼의 키를 넘기는 재치 있는 로빙슛으로 득점해 3-1을 만들었다.

기쁨도 잠시. 한국은 후반 43분 페널티지역에서 이유현의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또 내줬다. 두 번째 경고를 받은 이유현이 퇴장 명령을 받으면서 한국은 9명으로 줄었다.

페널티킥 실점으로 3-2가 된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골키퍼 안준수가 공중볼 처리 과정에서 상대 선수를 밀어 넘어뜨려 또다시 페널티킥 동점골을 내주면서 결국 3-3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