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프리미어12 우승에 신난 日 매체들 "도쿄올림픽 탄력받았다"

일병 news1

조회 119

추천 0

2019.11.17 (일) 22:51

                           


프리미어12 우승에 신난 日 매체들 "도쿄올림픽 탄력받았다"





프리미어12 우승에 신난 日 매체들 도쿄올림픽 탄력받았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일본 매체들은 자국 야구 대표팀의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우승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면서 2020년 도쿄올림픽 전망을 밝혔다고 입을 모았다.

일본 스포츠 전문지 스포츠 호치는 17일 일본이 한국과 결승에서 5-3으로 승리한 뒤 "일본 야구 대표팀이 주요 국제대회에서 우승한 건 2009년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이후 10년만"이라며 "대회 2연패를 노리는 한국을 물리치고 이 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대회 우승으로 도쿄올림픽 준비에 탄력을 받았다"고 부연했다.

또 다른 스포츠매체 스포니치는 경기 후 일본 야구 대표팀 이나바 아쓰노리 감독이 선수들로부터 8번의 헹가래를 받고 눈물을 흘렸다며 우승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이나바 감독은 "아시아의 라이벌 한국은 강하다"며 "내년 올림픽에서도 좋은 승부를 겨루면 좋겠다"고 말했다.

일본 데일리스포츠는 "한국 야구 대표팀 김경문 감독은 결승전을 앞두고 일본에 승리하고 싶다고 밝혔는데, 희망은 현실이 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