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유로예선서 인종차별 당한 잉글랜드, 코소보에선 격한 환영받아

일병 news1

조회 220

추천 0

2019.11.17 (일) 11:29

                           


유로예선서 인종차별 당한 잉글랜드, 코소보에선 격한 환영받아



유로예선서 인종차별 당한 잉글랜드, 코소보에선 격한 환영받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02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예선을 치르면서 '인종 차별' 행위를 당했던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이 코소보에서는 격한 환영을 받고 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17일(한국시간) "몬테네그로와 불가리아에서 인종 차별 행위를 경험했던 잉글랜드 대표팀이 코소보에서는 환영을 받고 있다"라며 "코소보의 수도인 프리슈티나 거리에는 '웰컴 브라더스!'(환영합니다 형제들), '웰컴 앤드 리스펙트'(환영과 존중)'이라는 배너가 붙었다"고 전했다.

잉글랜드 대표팀은 유로 2020 예선 A조에서 코소보와 프리슈티나의 파딜 보크리 스타디움에서 최종전(한국시간 18일 오전 2시)을 펼친다.

잉글랜드는 예선 7차전까지 6승 1패(승점 18)로 이번 코소보와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본선 진출을 확정한 상태다.

반면 코소보는 3승 2무 2패(승점 11)로 3위에 그쳐 본선 직행권을 놓쳤지만 플레이오프를 통해 본선행을 노리고 있다.

잉글랜드는 이번 예선을 치르는 동안 흑인 선수에 대한 상대 팀 응원단의 '인종차별' 행위로 골머리를 앓아왔다.

지난 3월 몬테네그로원정 때는 대니 로즈(토트넘)와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 칼럼 허드슨 오도이(첼시)가 인종차별의 표적이 됐다. 몬테네그로 관중들의 일부는 이들이 볼을 잡을 때 원숭이 울음소리를 흉내 내기도 했다.

결국 몬테네그로는 유럽축구연맹(UEFA)으로부터 '무관중 경기' 징계를 받았다.

잉글랜드는 지난달에도 불가리아 원정에 나섰다가 흑인 선수들이 일부 홈팬들로부터 인종차별적인 말과 행동을 들어야만 했다. 이 사건으로 불가리아 대표팀 감독은 물론 축구협회장까지 사임했다.

일련의 인종차별 행위를 당한 잉글랜드 대표팀은 유로 2020 예선 마지막 경기 장소인 코소보를 찾았고, 이번에는 대대적인 환영을 받았다.



유로예선서 인종차별 당한 잉글랜드, 코소보에선 격한 환영받아



코소보가 잉글랜드 대표팀을 환영하고 나선 것은 1998~1999년까지 벌어진 '코소보 전쟁' 때문이다. 당시 영국은 세르비아 공습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코소보의 독립을 도왔다.

이 때문에 잉글랜드 대표팀은 공항에서부터 코소보 국민에게 환대를 받았다.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감독은 "정말 따뜻한 환대를 받았다. 이번 경기는 코소보를 위한 축하의 무대"라며 "비록 코소보가 본선에 직행하지 못했지만 이번 경기에서 강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코소보 대표팀의 수비수 아미르 라흐마니(엘라스 베로나)는 "잉글랜드가 인종차별 행위를 당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라며 "우리나라에서는 그런 일은 일어날 수 없다. 우리 국민은 친절하고 영국과 관계도 좋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 팬들은 대부분 맨시티, 맨유, 리버풀 등 프리미어리그 클럽을 좋아한다. 잉글랜드 대표팀 선수들은 '아이돌'과도 같다"고 말했다.



유로예선서 인종차별 당한 잉글랜드, 코소보에선 격한 환영받아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