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대만, 호주 제압…프리미어12 야구서 미국-멕시코 동메달결정전

일병 news1

조회 196

추천 0

2019.11.16 (토) 15:29

                           


대만, 호주 제압…프리미어12 야구서 미국-멕시코 동메달결정전



대만, 호주 제압…프리미어12 야구서 미국-멕시코 동메달결정전



(도쿄=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도쿄올림픽 야구 본선 직행 티켓 한 장은 미국과 멕시코의 대결 승자에 돌아간다.

미국이 극적으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동메달 결정전에 합류했다.

대만이 호주를 제압한 덕분이다.

대만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4차전에서 호주를 5-1로 꺾었다.

대만과 미국은 2승 3패로 동률을 이뤘지만, 전날 대만을 3-2로 제압한 미국이 승자 승 원칙에 따라 4위, 대만이 5위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미국은 동메달결정전에 진출해 17일 낮 12시 도쿄돔에서 3위 멕시코와 올림픽 본선 티켓을 획득하기 위한 외나무다리 대결을 벌인다.

멕시코는 3승 2패를 거둬 3위를 먼저 확정했다.

이번 대회 A조 조별리그에서 멕시코는 미국을 8-2로 눌렀다. 미국은 멕시코에 설욕하고 올림픽 티켓을 잡을 찬스를 잡았다.

호주는 대만을 잡았더라면 미국을 밀어내고 4위를 차지할 수 있었지만, 1승 4패에 머물러 6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1-1로 맞선 8회 말 1사 1, 3루에서 톱타자 왕웨이천이 1타점 우전 적시타로 균형을 깼다.

곧이어 린저쉬안이 좌측 펜스를 살짝 넘어가는 석 점 홈런을 터뜨려 승패를 갈랐다.

대만과 호주는 내년 세계 예선에서 다시 도쿄올림픽행의 문을 두드린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