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운명의 야구 '한일전 함성' 주말 도쿄돔을 달군다

일병 news1

조회 113

추천 0

2019.11.16 (토) 00:07

                           


운명의 야구 '한일전 함성' 주말 도쿄돔을 달군다

韓日, 16∼17일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최종전·결승전 연속 격돌



운명의 야구 '한일전 함성' 주말 도쿄돔을 달군다



(도쿄=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16∼17일 일본 야구의 심장 도쿄돔은 한일전의 함성으로 뜨겁게 달아오른다.

한국이 15일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3차전에서 멕시코를 7-3으로 따돌리고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과 함께 대회 결승 진출도 확정함에 따라 이틀 연속 한일전이 성사됐다.

16일 경기는 양 팀의 슈퍼라운드 마지막 경기이고, 17일은 대망의 결승전이다.

저조한 흥행으로 대회 조직위원회가 가장 희망한 대박 대진이 운 좋게 이뤄졌다.

일부 비싼 좌석을 중심으로 16일 한일전 표가 다 팔렸다는 소식이 나온 상황에서 4만6천명을 수용하는 도쿄돔에 얼마나 많은 관중이 들어찰지 주목된다.



운명의 야구 '한일전 함성' 주말 도쿄돔을 달군다



일본은 B조 조별리그를 3전 전승으로 통과한 뒤 슈퍼라운드에서 호주(3-2), 멕시코(3-1)를 꺾고 미국에 3-4로 져 조별리그와 슈퍼라운드 합산 성적 3승 1패를 거뒀다.

한국도 3연승으로 C조 1위를 차지한 뒤 슈퍼라운드에서 미국(5-1), 멕시코를 꺾고 대만에 0-7로 져 3승 1패로 일본과 공동 선두를 형성했다.

이미 결승 진출을 확정한 양 팀은 16일엔 탐색전을 치른 뒤 17일에 에이스급 투수와 불펜 필승 계투조를 몽땅 투입하는 총력전으로 붙을 참이다.

우리나라에선 이승호가 16일 선발로 등판한다. 일본은 베테랑 우완 투수 기시 다카유키를 내세웠다.

16일 승패와 관계없이 일본 전력 분석에 집중하는 한국은 17일 결승전엔 선발진의 기둥 양현종과 김광현은 물론 이영하, 이용찬, 조상우 등 불펜의 핵심 투수들을 모두 투입할 수 있다.

일본은 올해 센트럴리그 다승(15승), 탈삼진(188개) 1위 투수인 야마구치 순을 결승전 선발로 투입하고 역시 불펜 계투로 한국의 방망이를 막을 심산이다.



운명의 야구 '한일전 함성' 주말 도쿄돔을 달군다



12일 대만에 0-7로 완패해 침통했던 한국 대표팀의 분위기는 멕시코전 승리로 반전됐다.

이날도 0-2로 끌려가다가 5회에만 타자일순하며 7득점을 뽑아내는 응집력을 뽐내고 역전승을 거뒀기에 더욱 의미 있었다.

2사 만루에서 주장 김현수가 사실상 승패를 가른 싹쓸이 2루타를 쳐 답답했던 득점 루트를 시원하게 뚫었다.

일본의 최대 강점은 투타의 조화다.

마운드는 팀 평균자책점 2.00을 기록했고, 4번 타자 스즈키 세이야는 필요할 때 홈런 3방을 터뜨려 이름값을 했다.

일본과는 내년 올림픽에서도 금메달을 놓고 건곤일척의 싸움을 벌여야 하기에 이번 2연전은 우리나라의 일본 연구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과 올림픽에서 일본을 무너뜨리는 데 앞장선 이승엽, 4년 전 프리미어12 준결승에서 2타점 역전 적시타로 일본을 패닉으로 몰고 간 이대호의 뒤를 잇는 새로운 한국의 해결사가 도쿄돔에서 탄생할지 야구팬들은 운명의 라이벌 한국과 일본이 벌일 올 시즌 마지막 야구에 이목을 집중한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