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코빈, '최고 좌완' 워런 스판상 수상…류현진 수상 실패

일병 news1

조회 172

추천 0

2019.11.13 (수) 15:29

                           


코빈, '최고 좌완' 워런 스판상 수상…류현진 수상 실패





코빈, '최고 좌완' 워런 스판상 수상…류현진 수상 실패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패트릭 코빈(30·워싱턴 내셔널스)이 한 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최고 좌완 투수를 뽑는 '워런 스판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워런 스판상 선정위원회는 13일(한국시간) "코빈을 2019년 수상자로 뽑았다"고 밝혔다.

코빈은 올해 33경기에 등판해 14승 7패 평균자책점 3.25를 올렸다. 그는 202이닝을 소화하며 삼진 238개를 잡았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좌완 류현진(32)도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의 압도적인 투구를 했지만, 이닝(182⅔)과 삼진(163개)에서 코빈에게 밀렸다.

워런 스판상 선정위원회는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인 류현진보다 코빈을 높게 평가했다.

워렌 스판상은 메이저리그 전설적인 왼손 투수 워런 스판을 기리고자 제정한 상이다. 스판은 빅리그 통산 750경기에서 5천243⅔이닝을 던져 363승 245패 평균자책점 3.09를 올렸다.

1999년에 첫 수상자를 선정했고, 랜디 존슨(은퇴)과 클레이턴 커쇼(다저스)가 가장 많은 4차례 수상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