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무명' 선수 출신 발델리·실트 감독, 올해의 MLB 감독상 '우뚝'

일병 news1

조회 128

추천 0

2019.11.13 (수) 10:29

                           


'무명' 선수 출신 발델리·실트 감독, 올해의 MLB 감독상 '우뚝'

발델리 미네소타 감독, 현역 시절 희소병으로 조기 은퇴

실트 ST 감독, 프로 경력 전무…선수로 못 이룬 꿈, 지도자로 성취



'무명' 선수 출신 발델리·실트 감독, 올해의 MLB 감독상 '우뚝'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네소타 트윈스를 홈런 군단으로 키운 로코 발델리 감독과 2019시즌 팀을 포스트시즌 진출로 이끈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마이크 실트 감독이 메이저리그 올해의 감독상을 받았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는 13일(한국시간) 2019시즌 감독상 투표 결과를 공개하며 두 감독을 양대 리그 감독상 수상자로 발표했다.

아메리칸리그 감독상을 받은 발델리 감독은 1위 표 13장, 2위 표 13장, 3위 표 2장을 받아 106점으로 1위 표 13장, 2위 표 9장, 3위 표 4장, 96점을 기록한 뉴욕 양키스 애런 분 감독을 근소한 차이로 제쳤다.

발델리 감독은 선수 시절 큰 기대를 받은 유망주였지만, 근육에 힘이 빠지는 희귀 유전병 앤더슨 증후군으로 고생하다 은퇴했다.

선수로 성공하지 못한 발델리 감독은 지도자로 우뚝 섰다.

은퇴 후 탬파베이 프런트 직원으로 전향한 발델리 감독은 4년 동안 구단 야구 운영 부문 특별 보조원으로 활동한 뒤 탬파베이 1루 코치, 필드 코디네이터를 거쳐 지난해 10월 미네소타 감독으로 부임했다.

올해 만 38세의 나이로 현역 최연소 감독이 된 발델리 감독은 미네소타를 최고의 홈런 군단으로 개조시켰다.

미네소타는 307개의 팀 홈런을 기록해 지난해 뉴욕 양키스가 세운 단일 시즌 최다 팀 홈런(267개)을 1년 만에 가볍게 경신했다.

총 5명의 타자가 홈런 30개 이상을 쳐 이 부문 빅리그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무명' 선수 출신 발델리·실트 감독, 올해의 MLB 감독상 '우뚝'



내셔널리그에서도 비슷한 사연을 가진 실트 감독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실트 감독은 사상 처음으로 프로 경험이 없는 지도자로 올해의 감독상을 받았다.

그는 별 볼 일 없는 선수였다. 대학까지 야구 선수로 활동했지만, 프로 무대는 밟지 못했다.

그는 대학 졸업 후 곧바로 지도자로 변신했다. 고교와 대학에서 지도자 생활을 한 뒤 2004년 세인트루이스 마이너리그 코치로 프로 무대를 처음 밟았다.

이후 싱글A와 더블A, 트리플A 감독, 세인트루이스 벤치 코치직을 차근차근 밟으며 경험을 쌓았고, 2018년 7월 경질된 마이크 머시니 감독을 대신해 지휘봉을 잡았다.

실트 감독은 올 시즌 세인트루이스를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1위로 이끌며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실트 감독은 투표에서 1위 표 10장에 그쳤지만 2위 표 14장, 3위 표 3장을 얻어 95점으로 밀워키 브루어스 크레이그 카운슬 감독(1위 표 13장, 2위 표 6장, 3위 표 5장, 88점)을 제치고 감독상을 받았다.

올해의 감독상 투표에서 1위 표를 다른 후보자보다 덜 받고 수상한 경우는 1995년 루 피니엘라(당시 시애틀 매리너스) 감독에 이어 두 번째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총점 25점으로 4위에 그쳤고,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끈 워싱턴 내셔널스의 데이브 마르티네스 감독은 15점으로 5위를 기록했다.

이 투표는 포스트시즌 전에 진행됐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