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한국, 김광현 앞세워 대만 잡고 올림픽 출전권 획득 '도전'

일병 news1

조회 108

추천 0

2019.11.11 (월) 23:51

                           


한국, 김광현 앞세워 대만 잡고 올림픽 출전권 획득 '도전'



한국, 김광현 앞세워 대만 잡고 올림픽 출전권 획득 '도전'



(도쿄=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한국 야구대표팀이 12일 도쿄올림픽 출전권 확보 경쟁을 매듭짓는다.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은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끝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미국과의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5-1로 승리한 뒤 "12일 대만과의 경기에 김광현을 선발 투수로 보낸다"고 예고했다.

한국과 대만의 2차전은 12일 오후 7시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조별리그 성적을 합친 슈퍼라운드 합산 성적에서 한국은 2승을 거둬 일본, 멕시코와 더불어 공동 1위를 달린다.

조별리그에서 조 1위 팀에 패해 1패씩을 안고 슈퍼라운드에 오른 A∼C조 2위인 미국, 대만, 호주는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모두 패해 합산 성적 2패씩으로 처졌다.

한국은 슈퍼라운드 합산 성적으로 호주와 대만을 제치면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위로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다.

이미 조별리그에서 호주를 물리친 한국은 슈퍼라운드에서 다시 격돌하진 않는다.

대만만 따돌리면 합산 성적 3승째를 거둬 올림픽 출전 경쟁에 마침표를 찍을 수 있다.

슈퍼라운드에서 멕시코에 진 대만은 한국에도 무릎을 꿇으면 3패에 그쳐 나머지 두 경기에서 이기더라도 2승 3패에 머문다.

호주는 슈퍼라운드에 오른 6개 팀 중 최약체로 꼽혀 대표팀은 올림픽 출전 경쟁에 큰 걸림돌로 생각하진 않는다.

대만은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에서 뛰는 우완 투수 장이를 내세워 한국과의 일전을 벼른다.

미국전 승리 투수 양현종과 더불어 대한민국 에이스로 불리는 김광현은 조별리그 캐나다와의 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 투구로 승리를 따낸 이래 닷새 만에 등판해 이번 대회 2승째를 노린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