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사구에 격분했던 기억' 김태형 감독 "배워가는 과정이죠"

일병 news1

조회 3,703

추천 0

2019.10.30 (수) 18:07

                           


'사구에 격분했던 기억' 김태형 감독 "배워가는 과정이죠"

4월 28일 잠실 롯데전 '정수빈 사구 사건' 후 "나도 많이 반성"



'사구에 격분했던 기억' 김태형 감독 배워가는 과정이죠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김태형(52) 두산 베어스 감독은 "사령탑이 된 후, 야구 외적인 면에서도 많이 배운다"라고 했다.

특히 4월 28일의 '그 사건'은 김태형 감독에게 '교훈'을 남겼다.

김 감독은 30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기자회견 중 당시를 떠올리며 씩 웃었다.

"그때 많이 배웠죠"라고 운을 뗀 김 감독은 "정말 많은 비판을 받았고, 나도 많이 반성했다"라고 밝혔다.

4월 28일 잠실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김태형 감독은 '선배' 양상문 당시 롯데 감독과 홈플레이트 앞에서 대치했다.

몸에 맞은 공이 사건의 발단이었다.

두산이 9-2로 크게 앞선 8회 말 2사 1, 2루에서 롯데 우완 구승민의 공이 두산 정수빈의 허리를 강타했다. 정수빈은 그대로 그라운드에 쓰러져 고통을 호소했다.

두산은 7회에도 정병곤이 상대 투수의 공에 허리를 맞았다.

김 감독은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홈플레이트 근처로 다가왔다. 그리고 당시 공필성 롯데 수석코치에게 불만을 표했다.

감정이 격해진 탓에 욕설도 했다.





'사구에 격분했던 기억' 김태형 감독 배워가는 과정이죠



김 감독은 "그때는 정말 앞뒤 안 보고 뛰어나갔다. 선수가 다친 상황이라서 격분했고, 눈에 보이는 사람에게 험한 말을 했다"고 곱씹으며 "더 냉정하게 대처해야 했다. 정수빈의 사구가 나오기 전에 위협적인 공이 나올 때 심판에게 항의하긴 어려운 상황이었다. 그 규정대로 해야 했다"고 반성했다.

이어 김 감독은 "그 상황도 내가 감독으로서 배워나가는 과정이다"라고 했다.

당시에도 김 감독은 "선수가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면서 내 감정도 격해졌다. 마침 평소 편하게 얘기하는 동갑 공필성 코치가 앞에 있었고 '정말 이래도 되는 거냐'라고 말했다. 그렇게 하지 말아야 했는데 감정이 격해지다 보니 욕설도 나왔다. 공 코치와 롯데 팬, 선수들께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이후에도 우여곡절은 많았지만, 김 감독은 한결 침착하게 시즌을 치렀고 정규시즌·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그리고 3년 28억원의 KBO리그 감독 역대 최고 대우로 재계약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