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신진서·박정환 LG배 결승 진출…한국, 4년 만에 우승 확정

일병 news1

조회 6,197

추천 0

2019.10.30 (수) 16:51

                           


신진서·박정환 LG배 결승 진출…한국, 4년 만에 우승 확정

신진서, 최강 커제에 6연패 끝에 짜릿한 승리

박정환, 타오신란 상대로 극적인 역전승



신진서·박정환 LG배 결승 진출…한국, 4년 만에 우승 확정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한국 바둑이 LG배에서 4년 만에 우승을 확정했다.

한국 바둑의 원투펀치 박정환 9단과 신진서 9단은 28일 강원도 강릉에서 열린 제24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준결승에서 나란히 중국의 타오신란 7단과 커제 9단을 각각 물리치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로써 한국은 제20회 대회 이후 4년 만에 결승에서 형제 대결을 벌이게 됐다.

최근 3년간은 중국 기사끼리 LG배 결승전을 펼쳤다.

이날 먼저 승전보를 알린 기사는 신진서였다.

신진서는 그동안 6연패를 당하는 등 통산 전적에서 2승 7패로 밀린 커제를 상대로 초반부터 팽팽한 접전을 이어갔다.

중반으로 접어들며 하변 백진을 적절히 삭감하며 우세를 잡은 신진서를 커제의 맹렬한 추격을 뿌리치며 우변 대마까지 잡아 195수 만에 불계승을 거뒀다.

박정환은 중국의 타오신란을 상대로 초반 고전을 겪다 역전승했다.

좌하귀 패싸움에서 실패해 불리해진 박정환은 계속 끌려가다 우하귀 패싸움에서 타오신란이 실수를 저지른 틈을 타 판세를 뒤집었다.

타오신란은 대국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추격전을 펼쳤으나 박정환은 무려 383수의 기나긴 승부 끝에 3집 반승을 거뒀다.

3번기로 열리는 결승전은 내년 2월 20일 시작된다.

LG배 우승상금은 3억원, 준우승 상금은 1억원이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