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황의조 풀타임' 보르도, 디종 꺾고 리그컵 16강 '점프'

일병 news1

조회 3,906

추천 0

2019.10.30 (수) 08:29

                           


'황의조 풀타임' 보르도, 디종 꺾고 리그컵 16강 '점프'

프라이부르크 권창훈-정우영은 '동반 결장'



'황의조 풀타임' 보르도, 디종 꺾고 리그컵 16강 '점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황의조가 풀타임을 소화한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보르도가 디종을 물리치고 리그컵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보르도는 30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디종과 2019-2020 프랑스 리그컵 32강전에서 2-0으로 승리하며 16강에 올랐다.

3-4-1-2 전술로 나선 보르도의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황의조는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보르도는 전반 8분 만에 터진 조쉬 마자의 헤딩 결승 골과 후반 추가 시간 니콜라 드 프레빌의 추가 골을 앞세워 디종을 무너뜨렸다.

황의조는 전반 4분 시도한 오른발 슈팅이 막혔고, 후반 35분에도 중거리포를 노렸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면서 공격포인트를 따내지 못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의 권창훈과 정우영은 이날 독일 프라이부르크의 슈바르츠발트-슈타디온에서 펼쳐진 우니온 베를린과의 2019-2020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32강전에 나란히 교체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결장했다.

프라이부르크는 우니온 베를린에 1-3으로 패하면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또 보훔(2부리그)의 이청용은 바이에른 뮌헨과 포칼 32강전에 선발 출전해 후반 22분까지 활약했지만, 공격포인트를 따내지 못했고, 팀도 1-2로 물러섰다.

이밖에 다름슈타트는 카를스루에와의 포칼 32강전에서 0-1로 패했다.

카를스루에의 최경록은 선발로 출전해 후반 30분 교체아웃됐고, 다름슈타트의 백승호는 벤치에서 대기하다 후반 33분 교체로 투입되면서 둘의 맞대결은 성사되지 못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