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북한축구협회, 12월 부산 동아시안컵 때 여자팀 '불참' 통보

일병 news1

조회 4,040

추천 0

2019.10.29 (화) 16:29

                           


북한축구협회, 12월 부산 동아시안컵 때 여자팀 '불참' 통보



북한축구협회, 12월 부산 동아시안컵 때 여자팀 '불참' 통보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북한축구협회가 12월 부산에서 열리는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이하 동아시안컵)에 여자 대표팀을 파견하지 않기로 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29일 "최근 북한축구협회가 올해 동아시안컵에 여자 대표팀을 보내지 않겠다는 통보를 해왔다"라며 "정확한 불참 사유는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아시안컵은 2년마다 열리는 EAFF 주관 대회로 한국, 북한, 중국, 대만, 괌, 홍콩, 일본, 마카오, 몽골, 북마리아나제도 등 10개 회원국이 예선을 거쳐 남녀 4개국이 출전한다.

올해 대회는 지난 4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제60회 EAFF 집행위원회 회의를 통해 12월 10~18일까지 부산에서 열기로 결정됐다.

남자부에는 한국, 일본, 중국, 홍콩이 출전하고, 여자부에는 한국, 북한, 일본, 중국이 나설 예정이었다.

이런 가운데 여자부에 출전하기로 했던 북한 여자대표팀이 갑작스럽게 불참을 통보하면서 EAFF 사무국도 난감한 상황에 빠졌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북한 여자대표팀이 불참하면 차순위인 대만 여자대표팀이 참가할 공산이 크다"라고 설명했다.

북한이 동아시안컵에 불참하기로 한 것은 최근 남자 대표팀의 '깜깜이 평양 원정'과도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남북 관계가 최근 경색 국면에 접어든 상황에서 대표팀을 한국에 보내는 게 부담스러운 데다 동아시안컵이 비중이 큰 대회가 아닌 것도 불참 이유로 관측된다.

다만 북한은 내년 2월 3~9일까지 제주도 서귀포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20 도쿄 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는 여자 대표팀을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 북한, 베트남, 미얀마와 함께 2020 도쿄 올림픽 여자축구 예선 A조에 속했다.

A조 경기는 모두 제주도에서 열린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대회인 만큼 최종예선에는 북한이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상대적으로 동아시안컵은 비중이 작아 불참을 결정한 것으로 생각된다"고 귀띔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