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고침] 체육(WK리그 수원도시공사, 3위로 점프…PO 주인공…)

일병 news1

조회 250

추천 0

2019.10.28 (월) 23:07

                           


[고침] 체육(WK리그 수원도시공사, 3위로 점프…PO 주인공…)



WK리그 수원도시공사, 3위로 점프…PO 주인공은 최종전으로!





[고침] 체육(WK리그 수원도시공사, 3위로 점프…PO 주인공…)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여자실업축구 WK리그 플레이오프(PO) 진출권(2~3위)의 주인공은 최종전에서 결정 나게 됐다.

수원도시공사는 28일 창녕스포츠파크 양파구장에서 열린 창녕WFC와 2019 WK리그 27라운드 원정에서 4-3으로 이겼다.

승점 46을 기록한 수원도시공사는 챔피언결정전 진출권을 이미 따낸 인천현대제철(승점 73)에 이날 0-5로 완패한 화천KSPO(승점 44)를 4위로 끌어내리고 3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수원도시공사는 2위 경주 한수원과 승점 46으로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2위 자리까지 오르지는 못했다.

2~3위 팀 간 PO는 단판 승부(11월 4일)로 치른다. 승자는 현대제철과 홈 앤드 어웨이로 챔피언결정전(11월 7일·11일)에 나선다.

정규리그 일정을 1경기만 남긴 상황에서 2위 경주 한수원과 4위 화천 KSPO까지 승점 차가 2점밖에 나지 않아 PO에 나설 주인공은 결국 31일 결정 나게 됐다.

최종전에서는 2위 경주 한수원과 4위 화천 KSPO가 외나무다리 승부를 펼치는 가운데 3위 수원도시공사는 7위 서울시청과 만난다. 화천 KSPO는 최종전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PO 탈락의 고배를 마시게 된다.

이날 경기에서 수원도시공사는 '꼴찌' 창녕WFC를 맞아 전반 17분 만에 김지은에게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전반 24분 이은미의 동점골과 전반 38분 여민지의 추가골이 나오면서 경기를 뒤집었다.

창녕WFC도 후반 23분 최지나의 동점골로 반전을 노렸지만 후반 38분 수원도시공사의 김윤지에게 실점하며 끌려갔고, 후반 26분에는 홍혜지의 자책골까지 나오며 스스로 무너졌다. 후반 45분 최은지의 추격골이 나왔지만 너무 늦었다.

'절대 1강' 인천현대제철은 PO 진출에 발길이 바쁜 화천 KSPO를 상대로 비야의 멀티골 등을 앞세워 5-0 대승을 거두고 개막 27경기 무패(23승4무)를 이어갔다.

이밖에 구미스포츠토토는 서울시청을 상대로 전반에 2실점 했지만 전반 42분 박지영의 추격골을 신호탄으로 후반에 2골을 더 몰아치면서 3-2 역전승을 거뒀다.



◇ 28일 전적

수원도시공사 4(2-1 2-2)3 창녕WFC

△ 득점= 이은미(전24분) 여민지(전38분) 김윤지(후38분·이상 수원도시공사) 김지은(전17분 PK) 최지나(후23분) 홍혜진(후26분 자책골) 최은지(후45분·이상 창녕WFC)

인천현대제철 5(2-0 3-0)0 화천 KSPO

△ 득점= 비야(전5·후7분) 김혜리(전29분) 김나래(후38분) 최유정(후45분·이상 현대체절)

구미스포츠토토 3(1-2 2-0)2 서울시청

△ 장은미(전12분) 서지연(전23분·이상 서울시청) 박지영(전42분 PK) 최유리(후39분) 최소미(후42분·이상 구미스포츠토토)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