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U-17축구 김정수호, 스피드·압박 OK…체력·경고 관리는 아쉬움

일병 news1

조회 309

추천 0

2019.10.28 (월) 11:07

                           


U-17축구 김정수호, 스피드·압박 OK…체력·경고 관리는 아쉬움

U-17 월드컵 1차전서 아이티 2-1 제압…프랑스와 2차전이 분수령



U-17축구 김정수호, 스피드·압박 OK…체력·경고 관리는 아쉬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을 승리로 장식한 '김정수호'가 스피드와 압박에서 합격점을 받았지만 체력과 경고 관리에서는 아쉬움을 남겼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축구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브라질 고이아니아의 세히냐 경기장에서 열린 아이티와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엄지성(금호고)과 최민서(포항제철고)의 릴레이 득점을 앞세워 2-1로 이겼다.

대회 출전 직전부터 "목표는 우승"이라는 원대한 목표를 내세운 리틀 태극전사들은 조별리그 첫 경기를 승리로 이끌면서 우승을 향한 첫 단추를 잘 끼워 16강 진출 전망을 밝혔다.

대표팀은 아이티를 상대로 팀 컬러인 빠른 스피드와 강한 압박을 잘 보여줬다.

전반 26분 엄지성의 프리킥 득점은 상대 골키퍼의 실수성 플레이가 짙은 행운이 섞였지만 전반 41분 터진 최민서의 결승 골은 압박과 스피드의 2박자가 제대로 맞아떨어진 득점이었다.

상대 미드필더가 볼을 잡자 과감한 태클로 볼을 빼앗았고, 이 볼은 왼쪽 측면으로 빠르게 돌진한 오재혁(포항제철고)에게 연결됐다. 오재혁이 곧바로 크로스를 올리자 쇄도하던 최민서가 간결한 왼발 슛으로 결승 골을 만들었다.

김정수 감독이 앞세운 스피드와 압박이 제대로 들어맞은 그림이었다.

다만 체력과 경고 관리는 아쉬움이 남는다.



U-17축구 김정수호, 스피드·압박 OK…체력·경고 관리는 아쉬움



아직 16∼17세의 어린 선수들인 만큼 조별리그 첫 경기에 대한 긴장감 때문에 리틀 태극전사들은 전반 초반부터 강한 전방 압박을 펼치면서 체력을 소모했다.

여기에 전반 7분 만에 이태석(오산고)이 첫 옐로카드를 받았고, 전반 25분에도 김륜성(포항제철고)이 프리킥 공격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와 신경전을 펼치다 쓸모없는 경고를 떠안았다.

후반 들어 선수들의 체력 하락은 눈에 띄었고, 전방 압박과 수비 가담까지 떠안은 왼쪽 날개 김륜성은 후반 32분 근육 경련을 일으켜 문준호(충남기계공고)로 교체됐다.

더군다나 전반 7분 첫 경고를 받은 왼쪽 풀백 이태석은 후반 34분 수비 과정에서 상대 선수의 발을 밟는 실수로 두 번째 경고를 받고 퇴장을 당했다. 첫 경기부터 나온 경고가 모두 4장이나 됐다.

체력도 떨어지고 수적 열세의 악재를 맞은 대표팀은 결국 후반 43분 추격골까지 내주며 힘겨운 승리를 따냈다.

선수들의 체력 안배와 경고 관리는 코칭스태프의 몫이다. 이런 의미에서 김정수 감독의 아이티전 경기 운영은 이날 승리의 '옥에 티'로 남았다.

한국의 2차전 상대는 '강호' 프랑스(31일 오전 5시)다. 주전 왼쪽 풀백이 출전하지 못하게 된 상황에서 김 감독은 대안 마련에 고심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