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자랑스러운 부산의 딸' LPGA 대니엘 강, 부산 명예시민된다

일병 news1

조회 332

추천 0

2019.10.20 (일) 09:29

                           


'자랑스러운 부산의 딸' LPGA 대니엘 강, 부산 명예시민된다

선친 영향 부산에 남다른 애정…부산시 21일 위촉식



'자랑스러운 부산의 딸' LPGA 대니엘 강, 부산 명예시민된다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교포 선수인 대니엘 강(27·한국 이름 강효림)이 명예 부산시민이 된다.

부산시는 "부산이 낳은 세계적인 프로골프선수 대니엘 그레이스 강 씨를 명예시민으로 위촉한다"고 20일 밝혔다.

오거돈 시장은 21일 오후 4시 시청 7층 접견실에서 강 씨에게 직접 시민증과 기념품을 전달하고 감사와 격려 인사를 전한다.

부산 신개금초등학교 1학년 시절에 어린이회장을 맡을 정도로 똑 부러진 소녀였던 강 씨는 선친과 함께 포장마차에서 호떡과 호두과자를 사 먹던 기억과 국제시장에 자주 갔었던 추억을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

그는 아버지 영향으로 부산 사투리를 사용할 정도로 부산에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다고 한다.

'자랑스러운 부산의 딸' LPGA 대니엘 강, 부산 명예시민된다

강 씨는 24~27일 'LPGA 인터내셔널 부산(옛 아시아드CC)'에서 열리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참가하기 위해 내한했다.

강 씨는 골프가방을 메고 필드를 누비며 물심양면으로 선수를 지원했던 선친(강계성 씨)에 대한 무한한 애정과 그리움을 표현한다.

'있는 그대로의 네가 돼라'는 아버지 말을 기억하기 위해 'Just be', '아빠'라는 글씨를 손가락에 새기는 등 선친에 대한 절절한 효심을 간직하고 있다.

강 씨는 "선친의 고향이자, 어린 시절 추억이 있는 부산시 명예시민으로 추천된 것은 나에게 큰 의미가 있다"며 명예시민증을 흔쾌히 수락했다.

강 씨는 LPGA 투어 데뷔 후 메이저대회에서 2017년과 2018년 2차례 우승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