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수원서 마음 떠난 데얀, K리그 '경기장 유람' 중

일병 news1

조회 2,164

추천 0

2019.10.20 (일) 08:51

                           


수원서 마음 떠난 데얀, K리그 '경기장 유람' 중

19일 경남전 명단 제외 후 성남-인천 경기 관람

구단 "최근 본국으로 휴가도 다녀와…이번 시즌 후 떠날 듯"



수원서 마음 떠난 데얀, K리그 '경기장 유람' 중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올해 프로축구 시즌은 아직 끝나지 않았지만, 수원 삼성 공격수 데얀(38)의 마음은 이미 다음 시즌에 가 있는 듯하다.

19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과 경남 FC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파이널 B 34라운드 경기.

전세진, 타가트를 전방에 세웠던 수원은 후반 들어 염기훈과 한의권을 투입하며 공격진의 변화를 줘 2-1 승리를 따냈다.

이날 수원의 경기에선 데얀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다. 대신 그는 2시간 뒤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 FC와 인천 유나이티드 경기의 관중석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라운드에서 데얀의 모습이 안 보이진 지는 꽤 오래됐다.

그의 리그 마지막 출전 경기는 지난달 15일 있었던 성남 FC와 원정 경기였다.

사흘 뒤 화성 FC와 대한축구협회(FA)컵 4강 1차전에 나선 그는 이후 한 번도 수원의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에서 뛰지 않았다.

지난달 21일 상주 상무와 리그 경기 이후로는 출전 명단에조차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상위 스플릿 진출이 걸린 순위 싸움이 한창일 때도 수원은 데얀을 기용하지 않았다.

'빅버드'(수원월드컵경기장의 별칭)에서 모습을 감춘 데얀은 다른 경기장에 돌연 나타났다.

수원과 화성의 FA컵 2차전을 하루 앞둔 1일, 데얀은 천안종합운동장을 찾아 서울 이랜드와 아산 무궁화의 경기를 관람했다.

다음날 FA컵에서 수원 이임생 감독은 데얀을 출전 명단에서 제외했다.

기자들이 데얀의 '타 구장 관람'에 대한 생각을 묻자 그는 한참 동안 침묵을 지키다 "지금은 경기에만 집중하고 싶다"며 답변을 피했다.

데얀과 이 감독의 갈등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었다.

수원서 마음 떠난 데얀, K리그 '경기장 유람' 중



데얀의 'K리그 유람'은 19일 성남-인천전으로 이어졌다. 수원 구단 관계자는 "데얀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과 경남의 경기를 지켜봤다"며 "탄천으로 간 것은 경기 종료 후"라고 밝혔다.

이어 "A매치 휴식기에 데얀이 이임생 감독에게 휴가를 요청했었다"며 "이 감독도 이를 수락했고, 데얀은 몬테네그로에서 휴식을 취하다 돌아왔다"고 전했다.

부상이 없는 외국인 선수가 시즌 도중 본국으로 돌아가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다.

데얀은 2007년 인천에 합류한 이후 줄곧 한국과 중국 무대에서만 뛰었던 선수라 향수병 등 다른 요인이 작용했을 가능성도 작다.

2008년 FC 서울에 입단한 이후 서울에서 8시즌을 뛰었던 데얀은 2018년 라이벌 팀인 수원으로 이적해 팬들을 놀라게 했다.

수원에서 치른 첫 시즌이었던 지난해에는 리그 33경기에 출전해 13골 3도움으로 준수한 성적을 냈다.

그러나 이임생 감독 체제에서 치른 이번 시즌 그의 리그 기록은 21경기 3골 1도움으로 크게 떨어졌다.

타가트는 물론, 한의권과 염기훈 등 선수들과 경쟁에서도 밀리는 모습이다.

이런 상황에서 데얀이 종종 다른 팀 경기에 나타나자, 그가 다음 시즌 이적할 팀을 물색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쏟아지고 있다.

수원과 데얀의 계약은 올해를 끝으로 마무리된다.

수원 관계자는 "데얀도, 이임생 감독도 서로에게 마음이 떠난 것 같다"며 "이번 시즌 후 데얀이 팀을 떠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이어 "어차피 하위 스플릿으로 내려온 만큼, 이 감독도 남은 시즌은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려고 한다"며 "데얀이 경기에 나서기는 어려울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