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데뷔전 승리' 이훈재 감독 "겁먹었는데, 선수들 덕에 이겨"

일병 news1

조회 790

추천 0

2019.10.19 (토) 20:07

                           


'데뷔전 승리' 이훈재 감독 "겁먹었는데, 선수들 덕에 이겨"

BNK 유영주 감독 "4쿼터 경기력은 만족…앞으로 더 나아질 것"



'데뷔전 승리' 이훈재 감독 겁먹었는데, 선수들 덕에 이겨



(부천=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어렵네요. 겁먹었는데, 선수들 덕분에 이겼습니다."

부천 KEB하나은행은 19일 경기도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부산 BNK를 82-78로 꺾었다.

새롭게 KEB하나은행의 지휘봉을 잡은 이훈재 감독은 여자프로농구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KEB하나은행 부임 전까지 15년간 상무를 이끌었던 그에게도 처음 치르는 여자농구 경기는 부담감이 상당했다.

이 감독은 "전날 잠이 안 와서 여러 가지 생각을 하다 보니 긴장이 많이 됐었다"며 "솔직히 겁먹었는데 선수들 덕분에 이긴 것 같다"고 공을 돌렸다.

개막전 승리의 열쇠는 3점 슛이었다.

강이슬을 앞세워 전반에만 12개의 외곽 포를 적중시킨 KEB하나은행은 두 자릿수 리드를 잡아 승기를 가져왔다.

4쿼터 후반 1점 차까지 추격당했지만, 고아라의 쐐기 3점 포가 터져 위기에서 벗어났다.

이 감독은 "4쿼터 들어 선수들이 체력이 떨어져서인지 팀플레이보다는 개인 공격에 치중했다"며 "전반에 잘해줬던 강이슬도 득점이 없었던 걸 보니 많이 힘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고아라가 리더로서, 언니로서 역할을 잘 해줬다"며 "코치들이 공을 많이 들였는데, 보답해준 것 같다"고 강조했다.

경기를 앞두고 이훈재 감독은 용병 마이샤 하인스-알렌의 적응 문제를 거듭 걱정했다.

미국여자농구(WNBA) 워싱턴 미스틱스에 소속된 그는 미국 시즌 일정이 길어지면서 KEB하나은행에 합류하는 시기가 늦어졌다.

18일 새벽 한국에 도착한 후 바로 이번 경기에 투입된 마이샤는 11점 1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이 감독은 "용병의 몸이 많이 퍼져있을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다"며 "특히 점프를 뛰었을 때 높이가 좋았다"고 평가했다.

외곽 슛이 흔들리기 시작한 3·4쿼터에 속공으로 재미를 봤던 이 감독은 "여자농구도 전체적인 평균 득점이 올라야 한다"며 "시즌 내내 오늘처럼 빠른 농구를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데뷔전 승리' 이훈재 감독 겁먹었는데, 선수들 덕에 이겨



신생팀 BNK를 맡아 여자프로농구 정식 사령탑 데뷔전을 치른 유영주 감독은 "충분히 우위를 점할 수 있었던 경기였는데도 그렇게 하지 못했다"며 "선수들은 최선을 다 해줬는데, 벤치 쪽에서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이유 감독은 "2쿼터에 상대 외곽 슛이 너무 잘 들어가다 보니 선수들 마인드 콘트롤이 잘 안 됐다"며 "4쿼터에는 원했던 플레이가 나왔는데 전반 경기력이 아쉬웠다"고 평가했다.

전반까지 2점에 그치다 후반에 11점을 올린 포워드 구슬에 대해서는 "자기가 경기를 풀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많이 컸던 것 같다"며 "아직 남은 경기가 많은 만큼 더 나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믿음을 보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