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결국엔 또 방망이…SK, 1사 3루서 추가점 못 낸 통한의 7회

일병 news1

조회 105

추천 0

2019.10.15 (화) 22:51

                           


결국엔 또 방망이…SK, 1사 3루서 추가점 못 낸 통한의 7회



결국엔 또 방망이…SK, 1사 3루서 추가점 못 낸 통한의 7회

(인천=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SK 와이번스가 방망이 문제를 풀지 못하고 프로야구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에서 벼랑 끝에 몰렸다.

SK는 1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PO 2차전에서 7-8로 역전패 해 2연패를 당했다.

원정으로 치르는 3∼4차전에서 이겨야 다시 안방에서 최종 5차전을 치르는 막다른 골목에 몰렸다.

전날 키움 마운드에 꽁꽁 묶여 0-3으로 완패한 SK는 2차전에선 제이미 로맥의 솔로포와 한동민의 투런포로 3-0으로 앞서가며 기분 좋게 시작했다.

그러나 키움의 집중타에 3-6으로 경기는 뒤집혔고, SK는 한동민의 2타점 2루타와 로맥의 동점 솔로 아치를 묶어 6-6을 만들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7회 말 김성현의 안타와 노수광의 페이크 번트 앤드 슬래시로 무사 1, 3루 절호의 찬스를 잡았다.

노수광은 초구 번트에 실패한 뒤 3구째에 공격으로 전환해 극적인 우전 안타를 쳤다.

노수광이 후속 김강민 타석 때 2루를 훔쳐 SK는 무사 2, 3루로 키움을 압박했다.



결국엔 또 방망이…SK, 1사 3루서 추가점 못 낸 통한의 7회

장정석 키움 감독은 전가의 보도이자 가장 강력한 카드 조상우를 뽑아 들었다.

조상우는 김강민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했다.

전진 수비를 하던 키움 유격수 김하성이 한 번에 포구하지 못해 3루 주자의 득점을 허용했지만, 재빨리 타자를 1루에서 잡아 아웃 카운트 1개를 채웠다.

SK는 7-6으로 전세를 뒤집었고, 1사 3루의 추가점 기회를 이어갔다.

그러나 전 타석까지 장타 2방으로 4타점을 올린 한동민이 헛스윙 삼진, 최정도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서면서 SK는 더 도망가지 못했다.

조상우의 강속구에 초점을 맞춘 한동민과 최정은 키움 배터리의 변화구 역습에 당황해 제대로 공을 맞히지 못했다.

SK 주포 최정은 PO 2경기에서 8타수 무안타의 절대 부진에 빠졌다.

달아날 때 달아나지 못하면 주도권을 다시 빼앗기는 건 단기전에서 다반사다.

SK 세 번째 투수 정영일이 1⅔이닝 동안 삼진 3개를 솎아내며 무실점으로 역투한 뒤 4번째 투수 서진용이 1점의 리드를 안고 8회 등판했다.



결국엔 또 방망이…SK, 1사 3루서 추가점 못 낸 통한의 7회

하지만 1사 후 김웅빈의 기습 번트 한 방에 서진용은 흔들렸다. 김규민에게 우선상 2루타를 내줘 2, 3루에 몰린 뒤 이지영에게 중전 안타를 맞고 7-7 동점을 허용했다.

대타 송성문이 SK 5번째 투수 문승원의 초구를 잡아당겨 우선상으로 흐르는 1타점 2루타를 터뜨리면서 승부의 추는 다시 키움 쪽으로 기울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