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선수들이 꼽은 WKBL '우승 후보 1순위'는 KB

일병 news1

조회 510

추천 0

2019.10.10 (목) 11:28

                           


선수들이 꼽은 WKBL '우승 후보 1순위'는 KB

'기대되는 선수'에는 BNK 진안



선수들이 꼽은 WKBL '우승 후보 1순위'는 KB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여자프로농구(WKBL) 선수들은 개막을 앞둔 새 시즌 여자프로농구 우승 후보로 '디펜딩 챔피언' 청주 KB를 첫손에 꼽았다.

WKBL은 10일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6개 구단 88명의 선수를 대상으로 한 사전 설문조사 결과를 밝혔다.

자신이 속한 팀을 제외하고 이번 시즌 우승팀을 예상해달라는 질문에 65명의 선수가 KB를 지목했다.

지난 시즌 KB는 정규리그에서 28승 7패를 기록해 2012-2013시즌부터 6년 연속 통합 우승을 차지했던 아산 우리은행의 '독주'를 멈춰 세우고 리그 1위에 올랐다.

챔피언결정전에서도 KB는 박지수와 카일라 쏜튼의 활약을 앞세워 용인 삼성생명을 물리치고 트로피를 차지해 창단 이후 첫 통합 우승을 완성했다.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모두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대들보' 박지수는 이번 시즌에도 KB의 골 밑을 지킨다.

지난 시즌 외국인 선수상을 받은 쏜튼 역시 다시 한번 KB 유니폼을 입었다.

우승 핵심 전력을 그대로 지킨 KB는 전체 88명 선수 중 73.9%의 몰표를 받아 '우승 후보 1순위'로 꼽혔다.

KB 다음으로는 우리은행이 11표를 받아 2위에 올랐다. 삼성생명은 10표로 3위였다.

KB와 삼성생명, 우리은행은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3팀'에 대한 예측에서도 1·2·3위를 나눠 가졌다.

선수들이 꼽은 WKBL '우승 후보 1순위'는 KB



올 시즌 활약이 가장 기대되는 선수에는 신생팀 부산 BNK의 진안이 꼽혔다.

대만에서 귀화한 진안은 지난달 끝난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인상적인 활약을 보였다.

진안은 88명 중 20.5%에 해당하는 18명의 지지를 받았다.

진안과 함께 대표팀에서 활약한 신한은행의 김연희는 13표를 받아 2위에 올랐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