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KBL, 5일 LG-삼성전 VAR 오심 인정…'골텐딩 아니다'

일병 news1

조회 315

추천 0

2019.10.07 (월) 12:06

                           


KBL, 5일 LG-삼성전 VAR 오심 인정…'골텐딩 아니다'



KBL, 5일 LG-삼성전 VAR 오심 인정…'골텐딩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KBL은 5일 경남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창원 LG와 서울 삼성의 맞대결에서 나온 비디오판독(VAR)에 대해 7일 오심임을 인정했다.

당시 연장 종료 1분 50초 전 78-78로 팽팽하던 상황에서 삼성의 천기범은 돌파에 이은 골밑슛을 시도했다.

LG의 캐디 라렌은 수직으로 높게 솟구친 공을 블록 슛했지만, 심판진은 VAR 끝에 라렌의 블록 슛 전에 공이 백보드에 맞은 것으로 판단해 골 텐딩을 선언했다.

이로 인해 삼성은 80-78의 리드를 잡았고 결국 83-82로 경기 승리를 따냈다.

하지만 KBL은 이를 오심으로 인정하고 라렌의 블록 슛이 골텐딩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KBL은 "향후 해당 오심과 관련해 KBL 경기본부 규정에 따라 제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