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수원 이임생-화성FC 김학철 감독 "FA컵 4강 승리 양보 못 해"

일병 news1

조회 307

추천 0

2019.09.16 (월) 15:06

                           


수원 이임생-화성FC 김학철 감독 "FA컵 4강 승리 양보 못 해"

상주 김태환-대전 코레일 김승희 감독도 '필승 의지'



수원 이임생-화성FC 김학철 감독 FA컵 4강 승리 양보 못 해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2019 KEB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준결승을 앞둔 4개 구단의 사령탑과 선수들이 우승을 위한 총력전을 다짐했다.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수원 삼성, 상주 상무와 실업축구 내셔널리그의 대전 코레일, 아마추어 K3리그 화성FC의 감독과 대표 선수들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FA컵 4강 미디어 데이 행사에 참석해 필승 의지를 드러냈다.

수원의 이임생 감독은 "화성FC가 프로팀을 이기고 올라왔고, 조직력이 강한 팀"이라며 "FA컵 4강에 올랐기 때문에 수원 팬들에게 우승컵을 주고 싶은 마음이 강하다"고 말했다.

2016년 이후 3년 만에 FA컵 정상 탈환을 노리는 수원은 포항과 나란히 역대 최다인 4회 우승 기록을 보유 중이어서 우승하면 신기록을 세운다.

수원은 K리그1 1∼3위에 주는 다음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장담할 수 없어 FA컵 우승팀에 부여되는 ACL 출전권을 꼭 따겠다는 구상이다.

함께 참석한 수원의 베테랑 염기훈은 "옛 명성만으로 이길 수 없기 때문에 선수들이 긴장하고 준비를 많이 해야 할 것 같다"면서 "역시 수원이라는 걸 증명하고 싶다"고 승리를 다짐했다.

화성FC의 김학철 감독은 "K3 팀이 여기까지 올라온 건 선수들과 코치들이 열심히 해준 덕분"이라면서 "선수들의 간절함이 크기 때문에 들뜨지 않고 긴장하지 않는다는 좋은 결과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K3리그 팀으로는 처음으로 4강에 오른 화성FC는 수원을 상대로 '그라운드 반란'을 꿈꾼다.

화성FC의 간판 골잡이 유병수는 "K3 팀이 여기까지 올라온 건 영광"이라면서 "수원이 쉽게 (결승에) 올라가게 놔두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준결승에서 맞붙는 상주 상무의 김태환 감독과 대전 코레일의 김승희 감독도 우승 의지는 다르지 않았다.



수원 이임생-화성FC 김학철 감독 FA컵 4강 승리 양보 못 해



김태환 상주 감독은 "4강까지 올라올 때 대전 코레일이 프로팀을 이기고 올라왔기 때문에 방심하지 않겠다"면서 "힘든 경기가 되겠지만 우리가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상주는 8강에서 창원시청을 2-1로 제압하고 2014년 이후 5년 만에 FA컵 준결승에 복귀했다.

김승희 대전 코레일 감독은 "우리 팀은 장기전에 강하지만 단기전에는 더 강하다"면서 "결승에 올라간다면 P급 지도자 동기인 이임생 감독이 지휘하는 수원과 맞붙고 싶다"고 희망했다.

대전 코레일은 8강에서 K리그1 강원FC를 2-0으로 완파하고 4강에 올랐다.

지금까지 내셔널리그팀의 FA컵 최고 성적은 울산 현대미포조선이 2005년 기록한 준우승이다.

4강전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1차전은 18일 오후 7시 화성FC와 대전 코레일의 안방에서 각각 열린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